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럽증시] 코로나19 재확산·제한조치 도입에 일제히 하락

송고시간2020-09-25 01:51

댓글
런던 증권거래소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런던 증권거래소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유럽 주요 증시는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이에 대응하는 각국의 제한 조치 도입의 영향을 받아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30% 하락한 5,822.78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29% 내린 12,606.57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83% 떨어진 4,762.62로 각각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0.64% 하락한 3,159.64로 거래를 종료했다.

유럽 각국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맞춰 제한조치를 속속 도입하고 있다.

영국은 이날부터 펍과 식당의 영업이 오후 10시 이후 금지되고, 마스크 의무화 대상이 확대됐다.

프랑스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위험등급을 경계, 고경계, 최고경계, 보건비상상태로 구분하고 각 단계에 따라 취해야 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이날 기준으로 프랑스에 고경계 등급이 매겨진 대도시는 파리, 리옹, 릴, 몽펠리에, 보르도, 그르노블, 렌, 루앙, 생에티엔, 툴루즈, 니스 등 11곳이다.

고경계 지역에서는 술집을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고, 해수욕장과 공원 등 공공장소에 10명이 넘게 모여서는 안 된다. 대형 행사도 1천명 이하로만 가능하고, 대학생 파티는 금지된다.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 총리들은 다음 주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전국적인 대응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