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북의 남측 공무원 사살에 "한국의 규탄 전적으로 지지"

송고시간2020-09-25 03:42

댓글
문재인 대통령(CG) [연합뉴스TV 제공]

문재인 대통령(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서해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과 관련, 한국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이 남측 공무원을 사살해 불태운 사안에 대한 견해를 묻는 연합뉴스 질의에 "우리는 이 행위에 대한 우리 동맹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요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안에 한국이 단호하고 원칙적인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가 유지되고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방부는 한국시간 24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지난 21일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이 북측 해상에서 발견됐으며, 이후 북한이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결과 및 정부 대책을 보고받고 "충격적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외신들은 이날 국방부 발표 내용을 신속히 보도하고 청와대가 책임자 엄중 처벌과 반인륜적 행위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이번 사건이 경색된 남북관계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