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탈리아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혈액 담긴 성골함 도난

송고시간2020-09-25 07:00

댓글
2000년 3월 바티칸을 방문한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가 요한 바오로 2세 교황과 만나는 모습. 2019.6.11 [연합뉴스 자료사진]

2000년 3월 바티칸을 방문한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가 요한 바오로 2세 교황과 만나는 모습. 2019.6.11 [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의 한 성당에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1920∼2005)의 혈액이 담긴 성골함이 도난당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중부 도시 스폴레토 성당의 관리인이 23일 밤 제단에 모셔진 요한 바오로 2세의 성골함이 사라진 사실을 발견해 교구와 경찰에 신고했다.

성골함에는 요한 바오로 2세의 혈액 몇방울이 담긴 유리병이 보관돼 있었다.

이 성골함은 다음 달 요한 바오로 2세의 이름을 딴 중부 움브리아주 새 성당으로 옮겨질 예정이었다고 한다.

스폴레토 성당이 속한 대교구의 레나토 보카르도 대주교는 "매우 심각한 일"이라며 성골함을 성당과 신자에게 돌려달라고 호소했다.

보카르도 대주교는 요한 바오로 2세 재위 당시 교황청에서 근무하며 교황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한 고위 사제 가운데 한 명이다.

이탈리아 경찰은 이 일을 절도 범죄로 보고 성당 내외부의 감시 카메라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를 찾고 있다.

폴란드 출신인 요한 바오로 2세는 1978년 264대 교황으로 즉위해 2005년 선종할 때까지 27년간 재위했다.

네덜란드 태생인 '하드리아노 6세(1459∼1523) 이래 455년 만의 비이탈리아인 교황이자 20세기 최연소 교황 등의 다양한 기록을 남겼다.

선종 이후 시성돼 가톨릭 성인의 반열에 올랐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