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일 정상 통화 계기 일본 언론 '스가 한국 방문' 가능성 주목

송고시간2020-09-25 06:47

댓글

일본 언론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도 논의돼"

문 대통령, 스가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
문 대통령, 스가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2020.9.24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4일 처음으로 전화 회담을 한 것을 계기로 스가 총리의 한국 방문이 이뤄질 가능성이 주목된다.

일본 언론은 올해 한국이 의장국인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스가 총리가 한국을 방문할 가능성을 25일 거론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전날 전화 회담에서 향후 한중일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것에 관해서도 협의했다며 연내 한국에서 열릴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스가 총리가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고 관계 개선의 발판으로 삼는 방안이 한국 정부 내에서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아사히(朝日)신문은 "(일본) 총리의 방한을 실현해서 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고 싶다"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하지만 압류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을 향한 절차는 계속 진행 중이고 "총리는 징용 문제에 관해 관방장관 시절부터 매우 엄격한 입장이다. 원칙을 굽히지 않는다"는 분석이 스가 총리 주변에서 나오는 등 징용 문제가 스가 총리 방한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전날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약 20분간 전화로 회담했다.

한일 양국 정상이 직접 대화를 나누는 것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시절인 작년 12월에 이어 9개월 만이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