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광현, PS에서 '3선발' 중책 맡을 듯…마르티네스도 부상

송고시간2020-09-25 07:47

댓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류현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팀이 미국프로야구 포스트시즌(PS)에 진출하면 3선발 중책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왼쪽 복근 부상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며 "대신 우완투수 요한 오비에도를 콜업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시즌까지 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투수로 활약하던 마르티네스는 올 시즌을 앞두고 선발 투수로 보직을 바꿨는데, 3패 평균자책점 9.90의 초라한 성적을 거두고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마르티네스는 남은 정규시즌 경기에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세인트루이스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더라도 다시 선발 로테이션에 복귀할 가능성도 작다.

세인트루이스는 마르티네스의 전력 이탈로 선발 투수 2명을 잃었다.

지난 19일엔 우완 선발 다코다 허드슨이 오른쪽 팔꿈치 통증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CBS 등 현지 매체들은 "세인트루이스는 잭 플레허티, 애덤 웨인라이트, 김광현, 대니얼 폰스 데이리온, 오스틴 곰버 체제로 선발 로테이션을 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인트루이스가 현재 전력으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면 김광현은 3선발로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김광현은 이날 밀워키 전에서 올 시즌 마지막 선발 등판에 나선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