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경, 북한서 피격 사망한 공무원 실종 전 행적 수사

송고시간2020-09-25 09:05

댓글

금융·보험 계좌 확인…채무와 월북 관련성 여부도 조사

연평도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공무원증
연평도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공무원증

(인천=연합뉴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A(47)씨의 친형이 24일 동생이 남겨두고 간 공무원증 등을 근거로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은 A씨의 공무원증. 2020.9.25 [실종된 공무원 형 이모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g@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해양경찰이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의 실종 전 행적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해양수산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무궁화 10호 어업지도원 A(47)씨의 금융·보험 계좌와 휴대전화 통화내역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해경은 A씨가 지난 21일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되기 전 채무 등으로 힘들어 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국방부가 발표한 A씨의 월북과 평소 채무가 관련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해경은 또 그가 어업지도원으로 8년가량 근무했기 때문에 연평도 인근 해상의 조류 흐름을 잘 파악하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전날 오전 11시께부터 시작된 무궁화 10호의 현장 조사는 같은 날 오후 6시께 마무리됐다.

해경은 무궁화 10호에서 A씨의 개인 수첩, 지갑, 옷가지 등은 확보했지만 그의 휴대전화나 유서 등은 발견하지 못했다.

北에 피격 공무원이 지냈던 선실의 모습
北에 피격 공무원이 지냈던 선실의 모습

(인천=연합뉴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A(47)씨의 친형이 24일 동생이 남겨두고 간 공무원증 등을 근거로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은 A씨가 지냈던 선실의 모습. 2020.9.25 [실종된 공무원 형 이모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g@yna.co.kr

무궁화 10호 내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2대가 지난 18일부터 고장으로 작동하지 않아 A씨의 실종 직전 동선도 파악되지 않았다.

해경은 이날 추가로 현장 조사를 진행할 지 검토하고 있으며 조사가 마무리되면 무궁화 10호를 출항지인 전남 목포나 이번 사건 수사가 진행 중인 인천으로 입항시킬 계획이다.

해경은 A씨의 자진 월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A씨의 주변 인물 등도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의 유족은 군 당국이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A씨가 월북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1일 소연평도 남쪽 2.2㎞ 해상에서 실종된 A씨는 2012년 공무원으로 임용돼 서해어업지도관리단에서 해양수산서기로 근무했다.

최근 3년간 다른 어업지도선에서 일하다가 지난 14일 근무지 이동 발령을 받고 무궁화 10호로 옮겨탔다.

군과 정보 당국은 A씨가 월북을 시도하다가 북측 해상에서 표류했고, 지난 22일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이 구명조끼를 입은 상태에서 부유물을 붙잡고 표류하던 A씨에게 접근해 월북 경위 등의 진술을 들은 뒤 무참하게 사살하고서 시신까지 불태웠다고 전했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