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식약처, 결핵치료제 '리팜피신' 성분 안전성 조사 나서

송고시간2020-09-25 09:17

댓글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결핵 치료제인 '리팜피신' 성분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을 조사중이라고 25일 밝혔다.

미국에서 일부 리팜피신(미국명 리팜핀) 제품에서 니트로사민 불순물(MNP)이 잠정관리기준 0.16ppm을 초과해 검출되면서 국내 제품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MNP는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 등 니트로사민 계열의 화합물이다. 니트로사민류 화합물은 국제암연구기구(IARC)가 지정한 인체 발암 추정 물질이다.

식약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각국 규제기관과 협력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있으며, MNP 시험법 개발과 관련 제품에 대한 검사를 조속히 완료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촬영 이승민]

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