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르포] "동아대 확진자 술자리서 감염됐는데"…대학가 앞은 여전히 북적

송고시간2020-09-25 10:04

댓글
부산대 앞 거리
부산대 앞 거리

[촬영 박성제.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어차피 놀러 나간다면 대학로가 더 안전하지 않나요? 서면, 해운대에 가면 이동 거리가 길어져 더 위험할 것 같아요."

최근 동아대 부민캠퍼스에서 같은 과 동아리 회원 12명이 술집과 식당 등에서 모임을 가지다 감염이 퍼졌다는 사실이 드러났지만, 부산 대표적인 대학로 부산대 인근 주점에는 학생들로 북적였다.

24일 오후 8시께 술집이 즐비한 부산대 앞 거리.

평일 저녁인데도 학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아랑곳하지 않는 듯 보였다.

대부분 술집에는 테이블이 절반 이상이 찼다. 가게 곳곳에는 공기 감염을 우려한 듯 환기를 위해 창문을 활짝 열어놓았다.

그러나 가게 안에서 마스크를 쓴 이들은 종업원 뿐이었다.

학생들은 술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인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대학 1학년이라고 밝힌 한 학생은 감염우려가 걱정되지 않느냐는 물음에 "친구가 찾아왔는데 학교 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어 갈 곳이 없다. 술집이 위험하다면 학생들이 기숙사 식당에 모여 함께 밥을 먹는 게 더 위험한 것 아니냐"며 되물었다.

학과 모임에 왔다는 한 대학생은 "학과 학생회에서 활동하는데 불참하면 핀잔을 들을까 봐 할 수 없이 나왔다"고 토로했다.

대학가 앞 주점 모습
대학가 앞 주점 모습

[촬영 박성제. 재판매 및 DB 금지]

삼삼오오 술집 앞에 모여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담배를 피우는 모습도 곳곳에서 포착됐다.

가까이 붙어 서서 이야기를 나누던 이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는 무색한 듯 보였다.

부산대의 경우 전면 비대면 강의가 실시됐던 1학기와 달리 2학기에는 부분 대면 수업이 진행되면서 학교를 찾는 학생들이 늘었다.

대학로 앞에서 빚어지는 코로나 방역의 해이해진 모습에 대해 학생들 사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학생들은 학과·동아리 모임 개최를 자중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스스로 준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 대학 4학년 박모씨는 "한 공간에서 여러 학생이 함께 수업을 듣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술집에 간 확진자가 한 명이라도 나오면 학교는 그야말로 초토화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또 다른 학생은 "학교에서 QR코드를 실시하고 학내 곳곳을 소독해도 결국 학생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모든 것이 수포가 된다"며 "공동체 생활임을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대 앞 거리
부산대 앞 거리

[촬영 박성제. 재판매 및 DB 금지]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