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공기관 조달 중기 기술마켓에 에너지·ICT 분야도 추가

송고시간2020-09-25 10:03

댓글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중소기업 공공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기관들이 참여하는 온라인 통합 플랫폼 '공공기관 통합기술마켓'이 에너지와 ICT(정보통신기술) 등으로 분야를 넓힌다.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의 공공기관 통합기술마켓 구축방안을 마련해 24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 보고를 거쳐 25일 340개 공공기관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통합기술마켓은 우수한 기술이나 자재를 보유하고도 납품실적이나 기술입증 등의 한계로 공공조달 참여가 어려운 중소기업 제품을 공공기관이 기술력만으로 평가·구매할 수 있도록 만든 플랫폼이다.

중소기업 기술이나 제품을 전문가가 심의·인증하고 통합기술마켓에 등록하면 공공기관은 납품실적과 신인도와 관계없이 구매할 수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6월 LH, 도로공사, 인천공항, 코레일 등 10개 SOC 기관을 중심으로 SOC 기술마켓을 구축해 운영해왔다. 앞으로는 기술마켓 등록 제품·기술 분야를 에너지와 ICT 등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SOC 기술마켓을 모델로 에너지, ICT, 교육·연수 기술마켓을 단계적으로 개통하고, 중장기적으로 플랫폼도 통합할 계획이다.

올해 중 한국전력 등을 중심으로 에너지 기술마켓을 개통하고, 내년엔 ICT, 교육·연수 분야 등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SOC 기술마켓도 수자원공사, 환경공단을 추가해 참여 기관을 12개로 늘린다.

정부는 원칙적으로 전체 공공기관을 통합기술마켓에 참여하도록 하고 업무 연관성이 있는 경우 중복 참여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기술마켓에서 인증받은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를 넓히기 위해 내달 1일부터 기술마켓 인증 후 조달정책심의회의 공공성 평가를 거쳐 혁신제품으로 지정되면 수의계약 대상이 된다. 혁신제품은 조달청 혁신장터에 게재돼 정부·지자체·공공기관·지방공기업이 수의로 구매할 수 있다.

수의계약으로 인한 손해가 발생할 경우 구매 책임자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고의나 중대 과실 외에는 면책하는 규정도 마련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