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언론들 "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노력 위기" 진단(종합)

송고시간2020-09-25 12:28

댓글

포린폴리시 "문 대통령, 대북 강경노선으로 내몰릴수도"

뉴욕타임스 "인도적 지원 통한 남북관계 개선, 여론 악화할수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서해상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북한이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평화 프로세스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했다.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24일(현지시간) 온라인판 기사에서 "이 혼란스러운 사건이 문 대통령의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면서 "국제질서에 긍정적 변화를 주려는 문 대통령의 희망들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FP는 "햇볕정책이라 불리는 남북관계 개선 노력의 지지자인 문 대통령에게 이번 일은 이미 지지도가 낮아지고 있는 남북관계 회복 노력에 대한 대중의 지지를 약화시켜 문 대통령이 북한에 강경노선을 채택하도록 내몰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지난 수년간 경협으로 북한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힘쓰고 사실상의 적국에 가혹한 비판을 거의 하지 않았던 사람에게는 완전히 새로운 위치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도 이번 사건을 전하는 서울발 기사에서 비슷한 전망을 실었다.

NYT는 "이번 일은 두 나라(남북)의 외교 관계를 더 탈선시킬 수 있고, 한국 정부의 인도적 지원을 통한 북한과의 관계개선 노력에 대한 한국인들의 지지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했다.

신문은 "지난 6월부터 남북대화의 모든 공식 채널이 끊긴 관계로 한국은 북한에 유감 표명을 강제하거나 북한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해 해명을 들을 수 있는 선택지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정치전문지 더힐도 북한과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간 핵협상이 작년 결렬된 것에 이어 이번 사건으로 남북 관계가 추가로 경색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언론들은 특히 이번 일이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 지지를 호소한 시점과 맞물려 발생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남측이 지어준 개성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북한이 지난 6월 폭파했을 때 남북관계가 이미 시험대에 들었다면서, 북미 간 교착에 빠진 핵대화를 되살리려는 차원에서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 지지를 유엔총회에서 촉구한 시점에 이런 일이 터졌다고 전했다.

yongl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