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도쿄올림픽 간소화 방안 윤곽…개폐회식 초청 20% 줄인다

송고시간2020-09-25 10:25

댓글

선수촌 청소 서비스 줄이고 입촌식 생략…성화봉송은 원래 일정대로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년으로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비용을 줄이기 위한 대회 간소화 방안의 윤곽이 드러났다.

25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대회조직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총 52개 항목에서 경비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했다.

대회조직위는 이날 IOC 조정위원회와의 합의를 거쳐 구체적인 비용 절감 효과를 분석할 예정이다.

조직위가 마련한 간소화 방안은 ▲ 대회 관계자 감축 및 내빈 서비스 합리화 ▲ 경기장 시설·교통 편의 조정 ▲ 이벤트 등 최소화 등 크게 3개 영역에 초점이 맞춰졌다.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주경기장(신국립경기장) 인근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주경기장(신국립경기장) 인근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 대회조직위는 국제경기연맹과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등에 선수를 제외한 대회 관계자의 감축을 요청해 이들의 참가 규모가 애초 계획에서 10~15% 줄어들 전망이다.

올림픽에 맞춰 개최하는 IOC 총회의 개회식은 열지 않기로 했다.

개·폐회식 초청 대상은 애초 예정했던 것보다 약 20% 줄인다.

전용 라운지에서 IOC 내빈들에게 제공하는 음식 메뉴를 간소화하고, 개막 직전에 IOC 위원을 환영하는 행사는 취소하기로 했다.

선수단을 위한 회의와 각종 수속은 온라인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선수촌에서의 청소 서비스를 줄이기로 했다.

도쿄올림픽(CG)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올림픽(CG) [연합뉴스TV 제공]

경기장 내의 가설 공간을 축소하고, 조명시설도 최대한 억제한다.

선수들이 연습장을 사용할 수 있는 시점을 늦추고, 연습장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 빈도도 줄일 예정이다.

아울러 일부 대회 관계자들에 대한 교통편의 제공을 중단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요청키로 했다.

각국 선수단이 선수촌에 들어갈 때 하는 입촌식은 생략하는 방향으로 기울었다.

이 밖에 경기장을 꾸미는 장식을 30~40% 줄이고, 경기 중에 스모크(연막) 등을 사용하는 화려한 장면은 연출하지 않을 방침이다.

그러나 일본 내의 성화봉송은 원래 계획대로 121일간 진행하되, 운영 인력과 관계 차량을 줄이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지난 3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간의 합의에 따라 1년 연기가 확정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각각 내년 7월 23일, 8월 24일 개막한다.

대회조직위는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경기시설 재계약과 인건비 증가 등으로 추가 부담할 비용이 총 3천억엔(약 3조3천억엔)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