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인정찰기 '헤론'이 서해NLL 감시하지만…北사살 실종자 못봤다

송고시간2020-09-25 10:56

댓글

피스아이·RC-135S 1대·RC-12X 2대 오늘 식별…한미 정찰 강화

무인정찰기 헤론
무인정찰기 헤론

[EPA/JIM HOLLANDER.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이 무인정찰기를 띄워 서해 북방한계선(NLL) 상황을 주시하고 있지만, 북한 해상을 표류하던 어업지도선 공무원은 포착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군에 따르면 해병대는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에도 서해 NLL 인근에서 이스라엘제 무인정찰기인 '헤론'을 띄워 대북 정찰 활동을 해왔다.

남북은 군사합의에 따라 군사분계선(MDL)을 중심으로 10∼40㎞의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했지만, 서해 NLL과 한강 하구는 포함하지 않았다. 이후 정부가 서해 평화수역 설정과 연계해 서해 해상에 추가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추진했으나 해병대 등의 반대로 더는 논의하지 않았다.

이후 해병대는 서해 NLL 일대에 '헤론'을 띄워 북한 해안포 움직임 등을 감시해왔다고 군의 한 소식통은 전했다.

2016년부터 실전 배치된 '헤론'은 탐지 거리가 20∼30㎞에 달해 북한 황해도 해안의 해안포와 내륙 지역 장사정포 등을 감시하고 있다.

실종된 우리 국민은 북측에 발견돼 사살될 때까지 최소 30여시간을 서해상에 있었고 NLL 이북 3∼4㎞ 해상에서도 오랜 시간을 머물렀던 것으로 보이지만, 이 정찰기에는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시신을 불태운 정황만 연평부대가 운용하는 열상감시장비에 '불꽃'으로 감지됐을 뿐 다른 행적은 군의 어떤 감시장비에도 포착되지 않았다. 서해 NLL 인근 군 감시망에 '사각지대'가 노출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군 관계자는 "해병대 무인정찰기는 북한 해상보다는 육상의 해안포와 장사정포 움직임을 집중적으로 감시하기 때문에 해상의 실종자는 못 봤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RC-135S 정찰기
RC-135S 정찰기

[미 공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미는 이날부터 서해와 수도권 상공 등을 중심으로 대북 정찰 활동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한미 정찰 자산 등으로 정찰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항공기 추적 사이트 '노 콜싸인'(No callsign)에 따르면 미군 코브라볼(RC-135S) 정찰기가 이날 오전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를 출발해 서해 상공에서 정찰 활동을 펼쳤다.

주한미군이 운용하는 특수정찰기 가드레일(RC-12X) 2대도 수도권 상공에서 포착됐다. RC-12X는 북한군 통신을 감청하는 데 특화된 정찰기다.

앞서 지난 23일에도 리벳조인트(RC-135W) 정찰기가 서울 상공에서 인천 상공을 비행했고, RC-12X 3대, 크레이지호크(EO-5C) 1대도 포착됐다. RC-12X와 E0-5C는 24일에도 수도권 일대 상공에서 정찰 활동을 했다.

한국군은 'E-737 피스아이' 항공통제기와 공군 전술정찰기 RF-16, 금강정찰기 등의 정찰 횟수를 늘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신호정보를 수집하는 시긴트(SIGINT) 활동도 강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해안의 서북 도서 지역의 경계작전 개념을 그대로 준수하면서 감시장비와 해상세력의 추가 운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three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