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련병원협 "의대생에 국시응시 기회 제공해 달라" 대국민 호소

송고시간2020-09-25 10:40

댓글

"국시 못 보면 내년 2천700명 의료인력 공백 발생"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국립·사립대병원 등 수련병원들이 의사 국가고시 정상화로 의료공백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의대생 국시 응시의사 표명
의대생 국시 응시의사 표명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의 입장을 바꿔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시한 가운데 지난 24일 자양동에 위치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립·사립대병원 등은 25일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당장 내년에 2천700여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할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호소문은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국립대학교병원협회, 사립대학교병원협회, 상급종합병원협의회, 대한수련병원협의회 등 5개 단체가 공동작성했다.

이들은 "내년에 인턴이 배출되지 않으면 주 80시간 일하는 전공의들의 과중한 업무 부담을 초래할 것이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부족한 인원 탓에 응급환자가 많은 외과 등 비인기과 전공의 모집은 더욱 어려워지고 의료 취약지역과 군대의 의무 영역에 매우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국민의 아픔과 고통에 민감하지 못했던 부족함은 스승과 선배들을 책망해주시고, 청년들을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주기를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도 호소문을 내고 "(의대생들이) 국가고시를 치르지 못함으로써 발생할 진료공백 사태는 저희 원로 의학자이자 의료인들은 도저히 상상할 수도 없는 최악의 상황이라고 판단된다"며 "정부가 의대생들에게 기회를 줄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 지지해 달라"고 밝혔다.

전날 의대생들을 대표하는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는 "전국 40개 의대·의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한다'는 청와대 청원에 57만명 이상이 동의하는 등 국민 반대 여론이 높아 정부도 이들의 시험 재접수 길을 쉽게 열어주지는 못하는 상황이다.

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