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도 28일부터 '추석 방역 강화 행정명령'…위험시설 집합금지

송고시간2020-09-25 11:26

댓글

'개천절 등 수도권 불법 집회 참석 금지 명령'도 발령

'마스크는 필수'
'마스크는 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추석 특별방역 기간 방역 강화 행정명령'과 '개천절 등 수도권 불법집회 참석 금지 행정명령'을 동시에 발령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클럽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5종은 28일부터 10월 4일까지 일주일 간 집합이 금지된다.

이후 10월 5일부터 11일까지 집합 금지 연장 여부는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위험도가 큰 직접 판매홍보관은 28일부터 2주간 일괄적으로 집합이 금지된다.

실내 국공립 시설의 운영은 입장 인원 2분의 1 제한과 사전 예약제로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도내에서는 도서관 201곳, 미술관 18곳, 문학관 10곳, 공연장 56곳, 박물관 39곳, 국민체육센터 15곳, 체육공원 23곳이 해당한다.

아울러 도는 10월 3일 개천절 전후로 수도권에 전국적 집회 동향에 따라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 수도권 집회 참석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도는 "지난 광복절 집회 이후 도내에서 50여일 간 78명의 확진자가 증가한 데 따른 선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도는 불법 집회 참석자를 고발하고 300만원 이하 벌금과 본인 확진 시 치료비 등 전액 자부담, 지역감염 전파 시 방역에 든 모든 비용의 구상권 청구 등 강력히 조처할 방침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번 추석에는 따뜻한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 수도권 불법 집회에 참석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