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北 피살사건 규탄…野 공세엔 "가짜뉴스" 선긋기

송고시간2020-09-25 11:53

댓글

"사전녹화 유엔연설과 연결짓지 말라…부당한 정치공세"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대희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서해상에서 실종된 우리 국민이 북한군의 총격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 북한을 강도 높게 규탄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시점 등을 문제 삼는 야권의 공세에는 "가짜뉴스 정치공세"로 규정하며 차단막을 쳤다.

군 "北, 상부지시로 실종 우리국민 총격 후 시신 불태워" (CG)
군 "北, 상부지시로 실종 우리국민 총격 후 시신 불태워" (CG)

[연합뉴스TV 제공]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군에 의해 자행된 참담하고 끔찍한 반인륜적인 만행에 대해 사과와 책임자에 대한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여당 간사인 황희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극악무도한 일"이라며 "북한이 앞으로 국제 사회에서 나아가는데 매우 어려운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과 관련한 국민의힘의 문제 제기는 적극적으로 '팩트체크'를 하며 진화에 나섰다.

설훈 의원은 "문 대통령이 도발을 알고 연설을 했다는 것은 부당한 정치공세에 가짜뉴스"라며 "녹화해 유엔으로 보냈기에 연설을 전면 취소하지 않는 한 수정은 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방어했다.

발언하는 김태년
발언하는 김태년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25 toadboy@yna.co.kr

국민의힘이 국정조사를 요구는 것과 관련, 민주당 지도부 고위 관계자는 "정부의 사태 수습과 관리가 우선으로, 안보 문제에 정치공세를 해서는 곤란하다"며 "불을 끄고 나서 해야지 불을 끄려고 준비하는데 그러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야당의 문제 제기는 당연하지만, 사실이 아닌 것들을 결부시키면서까지 지적하는 것은 잘못되 일"이라며 "고인의 유가족들을 생각하면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다만 민주당이 그동안 추진했던 4·27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등 북한 관련 정책은 사실상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모습이다.

원내 한 관계자는 "그동안 추진한 정책이 0에서 100으로 간다고 한다면 매일 1씩 올라가던 것은 아니었다"며 "모두가 북한에 분노하는 사건이 발생한 상황에서 이 사안을 입 밖에 내지 않는다고 해서 나아갈 방향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