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군 당국 "北총격, '최종 지시' 누가 했는지는 정보없어"

송고시간2020-09-25 12:04

댓글

피해자 주검 수색 계획엔 "관계기관과 탐색활동 중"

군 "北, 상부지시로 실종 우리국민 총격 후 시신 불태워" (CG)
군 "北, 상부지시로 실종 우리국민 총격 후 시신 불태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군 당국은 25일 북한의 남측 공무원 총격·시신훼손 사건과 관련 "최종적으로 누가 지시했는지는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해군사령관이 총격을 지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전날 북측이 '해군 계통의 상부 지시'를 받아 총격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는 군 당국 발표에 대해서는 "해군사령부 부분은 관련 정보, 첩보를 전체적으로 분석한 결과 '상부 지시'에 따라 이뤄진 행위로 파악하고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군사령부를 통해 지시가 내려오긴 했으나, '최종 승인권자'는 군 당국이 파악하고 있지 못하는 의미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대남관계를 고려할 때 북한 해군사령부를 넘어 '평양'의 지시 및 판단이 작용했을 것이란 관측을 제기한다.

군 관계자는 북측이 불에 태운 뒤 해상에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인의 주검을 수색 및 수습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말에는 "해상이어서 위치 특정에 제한이 있고, (시신훼손 후) 북측이 추가적으로 어떤 조치를 했는지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추정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관계기관과 탐색활동 등을 하고 있다"고 답을 대신했다.

이와 함께 지난 23일 유엔사를 통해 발송한 대북통지문에 대해 이날 현재까지 북한이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으며 추가로 보낼 계획도 현재로선 없다고 전했다.

한편, 군 관계자는 군경 간 공조 미흡 등으로 '엉뚱한 지역'을 수색하느라 시간을 허비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 "상황 전파를 받고 군경 등 관계 기관이 합동으로 수색 활동을 해당 연평해상 주변 실시하고 있었다"며 "조난사고, 해난사고는 수색에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사건이 북측 해역에서 이뤄졌다는 점과 군은 해상에서 주로 선박 등에 대한 감시 작전 위주로 이뤄져 넓은 바다에서 떠다니는 사람을 감시하기 쉽지 않다는 현실적 어려움도 재차 밝혔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