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변협 "北의 민간인 사살 규탄…정부, 대책 마련해야"

송고시간2020-09-25 13:40

댓글
북한서 피격 공무원 탑승했던 무궁화 10호
북한서 피격 공무원 탑승했던 무궁화 10호

(인천=연합뉴스) 24일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최근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A(47)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호10호를 조사했다. 사진은 무궁화10호 우현의 모습. 2020.9.24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가 한국 공무원을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북한 정권을 비판하며 정부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변협은 25일 성명을 내고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잔인하게 살해된 것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판문점 선언과 9.19 남북군사합의 정신 위반을 논하기 전에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를 침해하는 반인륜적 범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인권보장은 그 어떤 정치적 이념, 경제적 이해관계, 정책적 판단보다 우선돼야 한다"며 "정부는 사건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관한 사실관계를 철저하게 확인하고 다시는 북한에 의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인권 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변협은 "정부는 '평화'를 앞세워 보건·의료 협력, 금강산 관광 등과 같은 남북교류 협력 사업에 주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무엇보다도 우리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최우선순위로 두고 이번 사건과 같은 비극적인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binzz@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