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슈퍼엠 "뚜렷한 우리 색깔 찾았죠…희망찬 에너지 드리고파"

송고시간2020-09-25 13:51

댓글

첫 정규앨범…"빌보드 1위 데뷔 부담도, 어려운 시기 힘 된다면 만족"

슈퍼엠
슈퍼엠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그룹 슈퍼엠(SuperM)은 지난해 10월 첫 미니앨범 '슈퍼엠'으로 국내외에서 강렬한 반향을 일으켰다.

SM엔터테인먼트 대표 보이그룹 멤버 7명이 연합팀으로 뭉쳐 미국 음악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는 것만으로 화제가 됐다. 샤이니 태민, 엑소 백현과 카이, NCT 127의 태용과 마크, 중국 그룹 웨이비의 루카스와 텐 등 화려한 멤버 면면으로 'K팝 어벤져스'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아시아 가수 최초로 데뷔 앨범으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에 오르는 진기록을 쓴 이들이 25일 첫 정규앨범 '슈퍼 원'(Super One)을 내놓았다.

리더 백현은 이날 앨범 발매를 앞두고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슈퍼엠의 색깔이 이제야 뚜렷하게 나타난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카이는 SM 특유의 강렬한 퍼포먼스를 일컫는 'SMP'(SM 뮤직 퍼포먼스)를 "슈퍼엠의 존재 의미"라고 표현하며 "그런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저희가 각자 다른 팀에서 모였는데 단합된 모습에서 어떤 시너지가 나올지도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앨범명 '슈퍼 원'은 '우리는 모두 특별한(Super) 존재로서 각자(One)의 힘을 가지고 있으며, 하나 된 힘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카이는 "앨범을 관통하는 메시지"라며 "앨범을 들으며 많은 분들이 희망을 가지셨으면 좋겠고, 간단한 행복이라도 느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원'(Monster & Infinity), 선공개 싱글 '100'(헌드레드)와 '호랑이'(Tiger Inside) 등 총 15곡이 담겼다.

슈퍼엠
슈퍼엠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타이틀곡 '원'은 2번 트랙 '인피니티'와 3번 트랙 '몬스터'를 합쳐서 만들었다는 점이 독특하다.

샤이니 '셜록'에 이어 또다시 하이브리드 곡에 도전한 태민은 "개성 있는 두 곡이 만나 '어울릴 것 같지 않으면서 어울리는' 시너지를 낸다"며 "색깔이 완벽하게 다른 두 곡을 한 곡으로 완성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성취감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각국의 프로듀싱 팀이 온라인으로 소통하는 '온라인 송캠프'로 만들어졌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작업에 참여한 스웨덴 프로듀싱 팀 문샤인(Moonshine)은 "서울, 스톡홀름, 런던, LA, 텍사스라는 5개의 시차가 공존하는 상황"이었다고 곡 설명 영상을 통해 전했다.

'원' 안무는 손가락으로 위와 아래를 가리키는 동작이 포인트인데 "내려가지 않고 항상 위로 올라간다"(백현)는 가사 내용을 담았다고 한다. 멤버들은 "방향지시등 춤"이라고 설명하며 웃기도 했다.

슈퍼엠-마블 컬래버레이션 티저 이미지
슈퍼엠-마블 컬래버레이션 티저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정규 앨범 발매를 계기로 마블과 콜라보한 머천다이즈(팬 상품)도 선보인다. 슈퍼엠 멤버들이 마치 마블 캐릭터처럼 표현됐다.

마크는 "미국에서 처음 데뷔할 때도 이수만 선생님이 K팝의 어벤져스라고 소개해 주셨는데 진짜 마블과 콜라보를 하게 됐다"며 "저도 마블의 팬으로서 너무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로 다른 그룹에서 와서 슈퍼엠만의 '시너지'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멤버들끼리도 정이 많이 든 듯했다. 서로의 매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태민이 형은 섬세하면서 멤버들을 많이 챙겨 준다", "텐은 끼가 무궁무진한 친구", "백현 형은 공감 능력이 진짜 높다" 등 다정다감한 칭찬이 오고갔다.

루카스는 "활동할 때는 너무 힘들지만 다들 열심히 하는 마음이 보여 좋다"고 힘줘 말했다.

태용은 슈퍼엠의 해외 인기 비결에 대한 질문에 "이수만 선생님의 훌륭한 프로듀싱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면서 "각기 다른 활동 경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또 다른 색깔과 '케미'를 보여드릴 수 있다"고 자신들의 장점을 설명했다.

텐은 앞으로 듣고 싶은 수식어에 대한 질문에 "항상 '레전드'로 기억나는 존재가 되고 싶다"고 했다.

슈퍼엠
슈퍼엠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도 내비쳤다. 태민은 "일차적으로는 댄스곡을 하는 퍼포먼스형 그룹 느낌이 들지만, 목소리나 감정선을 통해 보여줄 수 있는 것도 충분히 다재다능한 팀"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규 앨범 발매를 기념해 웨이브(wavve)의 오리지널 웹 예능 '슈퍼엠의 M토피아', tvN 특집쇼 '원하는대로' 등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백현은 "빨리 이 시기가 좋아져서 오프라인으로 팬분들과 눈빛을 마주하고 무대를 꾸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사실 데뷔 앨범으로 빌보드 200 1위라는 성과를 거둬서 부담이 많이 됐는데, 이번 앨범을 통해서 어려운 시기에 저희가 조금이라도 힘이 된다면 그걸로 만족해요. 앨범을 듣고 긍정적이고 희망찬 에너지를 마음속에 많이 담아주셨으면 좋겠어요."(백현)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