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외무상, 한일 정상 전화회담 "좋은 의견교환이었다"

송고시간2020-09-25 15:05

댓글

"현안 해결 위해 양국 간 대화와 소통 계속해 나가기로"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의 첫 전화회담에 대해 "좋은 의견교환이었다"며 징용피해자 배상 문제 등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의견을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은 (일본의) 매우 중요한 이웃나라로, 북한 문제를 비롯해 이 지역 안정에는 일한(한일), 일미한(한미일)의 협력이 필수"라고 했다.

그는 "이웃나라에는 현안이라는 게 있게 마련이고, 한일 간에도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징용피해자) 문제를 포함한 어려운 현안이 있다"며 "이런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위급을 포함한 양국 간 대화와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어제 (두 정상의) 전화회담에서 한목소리를 냈다"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모테기 외무상의 이날 발언은 한국대법원의 판결로 확정된 일본제철 등 옛 일본 전범기업의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결 방안으로 소통과 협력을 강조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주목된다.

모테기 외무상은 또 스가 내각에서의 한일관계 개선 가능성에 대해 "(전임인) 아베 내각에서도 결코 한일관계가 모두 나쁜 것은 아니었다"며 중요한 이웃나라로서 다양한 협력도 해왔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 사례로 "북한을 둘러싼 문제에서 한일, 한미일의 협력이 필요하다는데 (한일 양국 의견이) 일치했다"면서 외교장관이나 외교부 차원에서 의사소통을 지속해 왔다고 지적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의 전화회담은 그런 토대에서 열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테기 외무상은 전날 전화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일,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거듭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가 총리가 징용 문제 등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는 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는 뜻을 문 대통령에게 전하고 "한국 측이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려 가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우리의 일관된 입장도 명확히 밝혔다"고 말했다.

(취재 보조: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