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인영, 北 사과에 "매우 이례적…파국 막으려는듯"(종합)

송고시간2020-09-25 18:36

댓글

"김일성·김정일, 1·21 사태 관련 남측 면담서 '미안' 발언"

정부 발표와 北통지문 내용 차이에 "확인 과정 필요"

논의하는 이인영
논의하는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진행된 북측에 의한 우리 공무원의 총격 피살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2020.9.2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 국민의 서해상 피살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질의에 출석해 "북한 최고지도자가 대한민국 국민과 대통령에 대해서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한 적이 있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신속하게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씩이나 사용하면서 북의 입장을 발표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과거 사례로서는, 1968년 청와대 무장공비 침투사건(1·21 사태)과 관련해 "1972년 김일성 주석이 이후락 정보부장을 면담하면서 구두로 박정희 대통령에게 '대단히 미안한 사건'이라고 표현한 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상이) 대통령은 아니지만, 2002년 박근혜 대통령이 당시 의원 신분으로 방북했을 때 김정일 위원장이 '극단주의자들의 잘못에 대해 미안한 마음'이라는 표현을 한 적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북측의 이런 태도에 대해 "이 상황이 파국으로 가지 않도록 대응하는 과정이 아닌가 판단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정부 발표와 달리 시신이 아닌 '부유물'을 태웠다고 해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정부 발표와) 차이가 나는 부분에 대해 서로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이라며 "관계장관회의 과정에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