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너지 공기업, 오래 방치해 사용 못하게 된 자재만 4천억원어치

송고시간2020-09-27 07:31

댓글

구입 뒤 5년 이상 사용 안해…한수원 3천억원어치로 최다

이주환 의원 "수요예측 정확도 높여 세금 낭비 없도록 해야"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 등 에너지 공기업들이 총 4천억원 이상을 들여 사들인 자재 160만여개를 장기간 사용하지 않은 채 방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에너지 공기업 10개사로부터 제출받은 '자재 보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들 공기업의 장기 미사용 자재는 총 166만6천302개로 집계됐다.

장기 미사용 자재는 오랜 시간(3년 이상) 불출되지 않은 채 보관 상태로 있는 자재로, 즉시 활용이 되지는 않지만 향후에 사용처가 생길 때를 대비한 물품들이다.

한국수력원자력 깃발
한국수력원자력 깃발

[연합뉴스TV 제공·자료사진]

공기업별로는 한수원이 117만6천380개로 장기 미사용 자재가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한국전력공사(33만7천495개), 한국가스공사(4만4천988개), 한국원자력원료(4만3천911개) 등이 뒤를 이었다.

미사용 기간별로 보면 5∼10년 미만이 87만6천523개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10년 이상도 44만544개나 됐다.

10개 에너지 공기업의 장기 미사용 자재 총 구매 비용은 4천633억8천만원으로 조사됐다.

특히 5년 이상 방치돼 사실상 사용하기 어렵게 된 자재의 구입 비용만 4천89억3천만원에 달했다. 공기업 중에서는 한수원(3천309억4천만원)의 재고 비용이 가장 컸다.

한 공기업은 "향후 사용 가능성이 존재해 재고로 계속 보유 중이며 재고 자재를 우선 사용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지만, 5년 넘은 미사용 자재가 4천억원 상당이나 되는 것은 재고 관리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결과란 지적이 나온다.

이주환 의원은 "각 공기업의 부정확한 수요 예측이 재고 관리 부실의 가장 큰 원인"이라며 "정확한 수요예측 기법을 통해 불요불급한 자재 재고를 줄여나가는 한편, 재고 기준을 개선해 국민 세금이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표] 에너지 공기업이 3년 이상 보유한 장기보관 자재 현황(단위: 개, 백만원)

기관명 3~5년 미만 5~10년 미만 10년 이상 전체 수량 전체 가격
수량 가격 수량 가격 수량 가격
한국전력공사 289,870 1,117 43,550 620 4,075 63 337,495 1,800
한국수력원자력 - - 779,278 298,222 397,102 32,717 1,176,380 330,939
한국남동발전 5,097 16,377 9,962 12,528 - - 15,059 28,905
한국중부발전 1,988 6,881 2,291 8,174 3,609 7,617 7,888 22,672
한국서부발전 4,199 16,357 5,160 8,860 3,400 3,921 12,759 29,138
한국동서발전 1,318 1,199 1,427 4,392 2,845 3,178 5,590 8,769
한국남부발전 3,923 5,403 3,689 8,800 3,860 4,596 11,472 18,799
한국가스공사 20,774 4,900 8,287 5,600 15,927 4,300 44,988 14,800
한국석유공사 437 912 735 438 9,588 2,235 10,760 3,586
한국원자력연료 21,629 1,294 22,144 2,629 138 44 43,911 3,968
합계 349,235 54,440 876,523 350,263 440,544 58,671 1,666,302 463,376

※ 자료: 이주환 의원실, 각사.

br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