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운송 서비스 경쟁력 추락…세계 5위→11위로

송고시간2020-09-28 06:00

댓글

무협 "무역·물류업계 상생하려면 국적선에 화물 맡기는 비율 높여야"

컨테이너 하역 중인 신선대부두
컨테이너 하역 중인 신선대부두

6월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선이 하역작업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우리나라 운송 서비스 경쟁력이 최근 10년간 대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송 서비스 수출의 약 70%를 차지하는 해운 서비스 수출이 급감한 탓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8일 발표한 '해운 서비스 수출 부진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운송 서비스 수출이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4.7%에서 2019년 2.6%로 하락했다. 세계 순위도 5위에서 11위로 밀렸다.

보고서는 "글로벌 선사들이 인수합병(M&A), 얼라이언스 협력 등으로 몸집과 경쟁력을 키우는 사이 국내 선사들은 한진해운 사태 이후 선복량 및 노선 점유율이 감소하면서 경쟁력 격차가 심화했다"고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물동량이 회복되면서 운임이 크게 오른 데다, 일부 항로에 안정적인 서비스 공급이 어려워지면서 물류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발 컨테이너 운임 지수(CCFI)는 이달 11일 기준 949.48로 전주 대비 3.0% 증가했다. 지난해 평균 823.53보다 크게 상승한 수치다.

글로벌 선사들이 미주노선에 중국발 물량을 우선 배정하면서 국내 수출업계는 선박 확보에도 난항을 겪고 있다.

보고서는 "무역업계와 물류업계가 상생 발전하려면 국적선 적취율(화주가 선사에 화물을 맡기는 비율)을 높일 필요가 있다"면서 "올해 도입한 '우수 선화주(船貨主) 인증제' 기준도 완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공정하고 안정적인 해상운송으로 선화주 기업 간 상생협력을 촉진한 기업에 인증과 함께 세액 공제 등 혜택을 주는 제도다.

보고서는 " 미국, 중국은 정부가 나서 원유, 석탄 등 주요 전략물자 운송에 자국선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도 전략 화물 운송 때는 국적선을 우선 이용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 운송 서비스 수출국
주요 운송 서비스 수출국

[무역협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