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전 태양광비리 文정부 들어 급증…4년간 91명 징계"

송고시간2020-09-27 06:00

댓글
재생에너지(CG)
재생에너지(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한국전력공사의 태양광 사업 비리가 2017년을 기점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이 27일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1월까지 태양광 사업과 관련해 징계받은 한전 직원은 총 91명이었다.

2017년 2명, 2018년 44명, 2019년 44명, 올해 1월 1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2015년 0명, 2016년 2명에 비하면 크게 증가한 수치다.

징계 사유로는 복수 사유를 포함해 자기사업 영위(66명), 부당연계처리(23명), 금품향응수수(9명), 공사비 면탈(5명) 등이다.

징계 유형별로 견책(53명), 감봉(15명), 정직(14명), 해임(9명) 등의 처분이 있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본격적으로 태양광 사업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징계가 급증했다"며 "징계 수위를 대폭 높이고 직원 윤리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rbqls120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