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시국에 현직경찰이 단란주점서 술값 시비에 싸움까지

송고시간2020-09-25 22:58

댓글
시비 (PG)
시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코로나 시국에 현직 경찰관이 단란주점에서 술값 시비 끝에 주점 관계자와 싸움을 벌여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5일 강원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이틀 전 저녁 춘천서 소속 A 경위는 같은 부서 동료와 단란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종업원과 술값 계산을 두고 실랑이를 했다.

술값 중 일부 금액의 계산 문제로 말미암은 말다툼은 싸움으로 번졌다.

A 경위는 주점 관계자와 가게 밖에서 싸웠고, 동료가 112에 신고하면서 싸움은 끝이 났다.

얼굴을 맞은 A 경위는 안와골절로 의심되는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이들은 만취 상태였던 탓에 횡설수설하는 등 상황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A 경위가 일방적으로 맞은 것으로 보고, 조만간 양측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그러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한 단란주점에서 경찰관이 술을 마시고 싸움에 휘말리면서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