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경화 "코로나19 극복 위해 다자보건체계 강화해야"

송고시간2020-09-26 07:59

댓글
화상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화상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제75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다자주의 연대 장관급 화상회의'에 참석해 다자보건체계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 강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2020.9.26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제75차 유엔총회 계기로 열린 '다자주의 연대 장관급 화상회의'에서 다자보건체계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26일 밝혔다.

강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고 유사한 보건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다자보건체계를 강화해야 하며, 국제사회는 이를 위해 보다 구체적이며 실질적인 방안들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특히 각국의 핵심보건역량 개발, 정보 공유 강화, 필수 여행 보장, 조기 경보 개선, 사생활 및 인권 보호를 위한 국제보건규칙 등 보건 규범을 개선할 필요를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진단기기, 치료제, 백신의 연구·개발·생산·분배를 촉진해야 한다며 이들에 대한 공평하고 적절한 접근성 확보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독일과 프랑스 외교부 주도로 열린 회의에는 한국을 포함한 20여개국 장관급 인사와 유엔·시민사회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참여국들은 다자 협력을 통해 보건 이슈는 물론, 기후변화, 디지털, 젠더 등 당면한 도전 과제들을 보다 효과적으로 해결해 나갈 수 있다는 점에 공감했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