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LB 세인트루이스, 밀워키와 더블헤더서 1승 1패(종합)

송고시간2020-09-26 12:07

댓글

린드블럼, 시즌 마지막 선발 등판서 부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잭 플레허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잭 플레허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광현(32)의 소속 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밀워키 브루어스와 더블헤더(DH)에서 1승 1패를 기록하며 지구 2위 자리를 유지했다.

포스트시즌 진출 여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세인트루이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0-3으로 진 뒤 2차전에선 9-1로 완승했다.

1차전 선발로 나선 잭 플레허티는 5이닝 동안 4피안타 볼넷 4개를 내주며 3실점 해 패전 투수가 됐다.

2차전에선 선발 대니얼 폰스 데이리온이 6이닝 1실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KBO리그 출신' 조쉬 린드블럼은 밀워키의 2차전 선발 투수로 나서서 2⅓이닝 동안 4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해 패전 투수의 멍에를 썼다.

린드블럼은 2승 4패 평균자책점 5.16의 기록으로 사실상 올해 정규시즌을 마무리했다. 밀워키는 올 시즌 단 2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