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737맥스 운항재개 임박했나…미FAA 청장 직접 시험비행

송고시간2020-09-26 10:47

댓글

유럽 항공청장 "연말까지 운항 재개 이뤄질 수 있다"

미국 시애틀 보잉사 주기장의 737 맥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시애틀 보잉사 주기장의 737 맥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연이은 추락사고로 작년 3월부터 운항이 중단된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운항 재개가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미국과 유럽 항공 당국에서 동시에 긍정적 신호가 나왔기 때문이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오는 30일 스티브 딕슨 청장이 737 맥스 시험비행에 나선다고 의회에 알렸다.

델타항공 조종사 출신인 딕슨 청장은 737맥스를 직접 조종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FAA 청장이 조종실에 탑승할 예정이라면서 비행 재개 사안과 관련해 항공기를 모는 것은 일반적이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딕슨 청장이 737맥스 시험비행에 앞서 비행 훈련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딕슨 청장은 앞서 737 맥스를 자신이 직접 몰아보기 전에는 운항 재개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AA와 유럽항공안전청(EASA), 캐나다 및 브라질 항공당국이 참여하는 '합동운항평가위원회(JOEB)'는 이번 주 초 보잉이 제시한 737 맥스 승무원 훈련지침 심사를 마쳤다.

조만간 JOEB 심사 결과를 포함한 FAA 비행표준화위원회 보고서가 공개될 예정이며, 의견수렴 등의 절차에 필요한 시간을 고려하면 이르면 11월 중 FAA로부터 737 맥스 운항 재개 허가가 떨어질 수도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망했다.

스티브 딕슨 미국 연방항공청(FAA) 청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티브 딕슨 미국 연방항공청(FAA) 청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패트릭 키 EASA 청장도 이날 한 기자회견에서 737 맥스의 운항 재개 허가가 11월 중에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737 맥스는 두 차례 추락사고로 2019년 3월부터 전 세계에서 운항이 중단됐다.

추락사고 주원인은 실속(失速)방지를 위해 737 맥스에 탑재된 신형 조종특성향상시스템(MACS)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 하원 교통위원회는 737 맥스 MACS 설계와 성능예측에 오류가 있었으며 보잉은 MACS와 관련한 중요정보를 FAA와 고객, 조종사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놨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