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에 임금동결 택한 현대차…다른 완성차 협상에도 영향줄까

송고시간2020-09-27 06:35

댓글

기아차 임단협 급물살 기대…르노삼성은 XM3 수출 확보로 한숨 돌려

한국GM, 노조 파업권 확보…실적 부진에 불법파견 직접고용 압박까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업계 맏형인 현대차[005380] 노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등을 고려해 2년 연속 무분규 임금 타결을 선택하면서 나머지 완성차 업계의 임단협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파업권을 확보한 한국GM 노조가 강경 대응을 예고하고 나서는 등 원만하게 타결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오는 28일 올해 임금협상 합의안 조인식을 한다.

현대차 노조, 임금 동결·무분규 잠정 합의안 타결
현대차 노조, 임금 동결·무분규 잠정 합의안 타결

[현대차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앞서 현대차 노조는 지난 25일 전체 조합원(4만9천598명)을 대상으로 기본급 동결과 성과급 150% 등을 골자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찬반투표한 결과 투표에 참여한 4만4천460명 중 2만3천479명(52.8%)의 찬성으로 가결했다.

1998년 외환위기와 2009년 세계 금융위기에 이은 역대 3번째 임금 동결로, 2년 연속 파업 없이 완전 타결을 끌어낸 것이다.

친환경차로의 전환과 생산 기술 변화에 따른 자동차 산업 인력 감축 위기에 대응해 고용 안정에 방점을 찍은 결과라는 평가다.

이에 따라 당장 같은 그룹 계열사인 기아차 노사의 임단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아차 노조의 최대 관심사도 일자리 지키기다.

'모든 해고 금지'
'모든 해고 금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조는 현대모비스의 친환경차 부품 공장 신설에 반발하며 전기·수소차 모듈 부품 공장을 사내에 만들라고 요구하고 있다. 부품 생산을 외부에 맡기면 인력 감축이 뒤따를 것을 우려한 탓이다.

노사간 입장차가 크지만, 업계 안팎에서는 통상 현대차와 비슷한 수준으로 기아차의 임단협이 진행됐던 점을 고려해 현대차의 이번 투표 결과가 기아차의 임금협상 논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르노삼성차의 경우 대표 노조의 민주노총 산별노조 가입이 무산된 데다 현 집행부의 임기가 11월 만료되는 만큼 협상 동력이 사실상 떨어진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노사는 아직 실무교섭 단계지만 협상에 별다른 진전은 없는 상태다. 노조의 반발에도 사측은 생산량 조절과 수출 물량 생산 설비 추가 등을 위해 다음 달 18일까지 부산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그나마 최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의 유럽 수출 물량을 따내면서 일단 한숨 돌린 상황이다.

르노삼성차는 부산공장 생산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 닛산 로그 위탁생산 계약이 올해 3월 종료됐고, 이후 후속 수출 물량 배정을 받지 못해 경영난을 겪었다.

르노 뉴 아르카나
르노 뉴 아르카나

[르노삼성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XM3 수출 물량은 부산공장에서 전량 생산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생산절벽 위기에서 한숨 돌리게 되면서 구조조정 우려가 사그라들며 임단협에서 분위기 반전이 이뤄질지 업계 안팎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도 "노사가 한마음으로 XM3의 지속적인 해외 시장 성공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업계에서 가장 난항이 예상되는 곳은 한국GM이다.

한국GM 노조는 최근 중앙노동위원회가 한국GM 노사의 임단협과 관련한 쟁의 조정에서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면서 합법적으로 파업 등의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기본급 월 12만304원 인상, 통상임금의 400%에 600만원을 더한 성과급(평균 2천만원 이상)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성과급을 내년 1월에 170만원, 내년 8월에 200만원을 각각 지급하겠다는 입장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처럼 양측의 입장차가 큰 가운데 파업권을 확보한 노조는 사측에 노조 요구안을 수용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사측의 추가 제시안이 없을 경우 다음달 14일 중앙쟁대위를 열고 투쟁 지침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다음달 12일과 13일 GM자본 항의 규탄대회와 기자회견도 예정된 상태다.

이미 이달 초 쟁의권 확보를 위해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조합원 80%가 찬성해 조합원의 파업 동의도 확보했다.

한국GM은 정부로부터 불법 파견 노동자를 직접 고용하라는 압박도 받는 상황이다.

카허 카젬 사장 등 한국GM 임원 5명은 2017년 9월 1일부터 지난해 12월 31일까지 한국GM 인천 부평·경남 창원·전북 군산공장에서 27개 협력업체로부터 근로자 1천810명을 불법 파견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다음 달 말까지 고용노동부의 시정 지시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노동자 1인당 1천만원의 과태료가 한국GM에 부과된다.

코로나 여파로 인한 실적 부진에 이어 이 같은 악재가 거듭하며 일각에서는 GM의 한국 시장 철수설까지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지엠 직접고용 촉구 구호 외치는 강은미 원내대표와 노조원들
한국지엠 직접고용 촉구 구호 외치는 강은미 원내대표와 노조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