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화 하주석 햄스트링 부상으로 시즌 아웃…결승타 친 뒤 다쳐

송고시간2020-09-26 15:23

댓글
한화 이글스 하주석
한화 이글스 하주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주전 유격수 하주석(26)이 시즌을 일찍 마감했다.

한화 관계자는 26일 "하주석이 전날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결승타를 친 뒤 1루로 전력 질주하다가 왼쪽 햄스트링을 다쳤다"며 "올 시즌 남은 경기는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하주석은 롯데전에서 5-5로 맞선 연장 10회말 2사 만루에 나와 2루수 앞 끝내기 내야 안타를 쳤다.

그는 타격 후 이를 악물고 1루로 뛰었는데 이때 햄스트링이 파열됐다.

한화는 이 적시타로 1년 만에 5연승을 기록했지만, 하주석의 부상으로 전력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하주석이 햄스트링을 다친 건 올 시즌 두 번째다.

그는 5월 17일 롯데와 홈경기에서 유격수 땅볼을 친 뒤 1루로 전력 질주하다 오른쪽 햄스트링이 파열돼 재활에 집중하다 약 두 달 만에 복귀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