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 스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방침 "최대한 빨리 결정"

송고시간2020-09-26 16:41

댓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6일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부지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 처분 방침을 조속히 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취임 후 첫 지방 출장지로 찾은 후쿠시마에서 오염수 문제에 대해 "가능한 한 빨리 정부의 처분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후쿠시마 제1 원전 1~4호기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8월 20일 기준 분량은 1천41개 탱크 122만t이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하루 160~170t씩 생기는 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불리는 핵물질 정화 장치를 통해 처리한 뒤 탱크에 담아 보관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2022년 여름이 되면 계속 증가하는 오염수로 증설분을 포함해 총 137만t 규모의 저장 탱크가 차게 된다면서 준비작업 기간을 고려할 때 올여름에는 처분 방법과 방침이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와 관련, 일본 경제산업성 산하의 전문가 소위는 지난 2월 정리한 최종보고서를 통해 해양방류와 대기 방출을 시행 가능한 처분 방안으로 제시하고, 해양방출이 더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이에따라 후쿠시마 원전 앞바다에 오염수를 방류하는 방식이 유력한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최종 보고서가 나온 뒤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듣는 행사를 여러 차례 열었지만, 해양 방류에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이런 상황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갑작스럽게 물러나면서 처분 결정이 표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스가 총리가 이번에 가능한 한 조속히 결정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조만간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의 오염수 저장 탱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의 오염수 저장 탱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총리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과정에서도 "다음 정권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해 처분 방법을 자신이 결정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마이니치신문은 최근 "일본 정부가 결론을 내놓으려는 막바지 단계에서 의외의 총리 교체가 이뤄졌다"며 스가 내각이 출범 직후에 중대 결단을 해야 하는 상황을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