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권여의주 찾아 민생 속으로…추석이 더 바쁜 잠룡들

송고시간2020-09-27 06:00

댓글

이낙연 민생탐방 주력, 이재명 경기도정 챙기기, 홍준표 국감준비

유승민 정치재개 준비, 원희룡 방역 비상근무, 안철수 마라톤

이낙연과 이재명의 만남
이낙연과 이재명의 만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왼쪽)가 지난 7월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지사와 만나 간담회를 갖기 전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2020.7.30 st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이은정 기자 = 여야 대권 주자들이 추석연휴 '밥상머리 민심'을 잡기 위해 수싸움에 들어갔다.

20%대 초반의 지지율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선두경쟁을 벌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는 사뭇 다른 카드를 꺼냈다. 아직은 눈에 띄는 간판급 주자가 없는 야권은 지지율을 띄우기 위한 묘수찾기에 부심하는 표정이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낙연 대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민생 탐방에 주력할 계획이다. 연휴 기간 시민과의 접촉면을 최대한 넓히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 측은 "연휴 기간이지만 생업에 종사하거나, 방역 현장에서 고군분투하시는 국민이 계시기 때문에 그런 분들을 찾아가 위로하고 격려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반면 이재명 경기지사는 독서와 휴식 등으로 '정국 구상 모드'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으로 귀향길을 포기한 수많은 국민들의 현실에 맞춰 정서적 공감대를 갖겠다는 포석으로도 읽힌다.

이 지사 측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 재판도 어느 정도 끝났기에 가족들끼리 편하게 명절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도 도정을 위해 비상 근무 체제는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승민 전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수 야권의 주자들은 지지율을 높이는 게 급선무다.

한 자릿수 지지율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잠룡'이 아닌 '잡룡'(雜龍)으로 전락한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반전의 계기를 찾는 카드 마련에 몰두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연휴기간 저서의 막바지 집필에 주력할 예정이다.

동시에 여의도에 마련한 사무실 개소를 앞두고 가까운 지인들과 만남을 이어가며 정국 구상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유 전 의원 측은 전했다.

광복절 경축식 축사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광복절 경축식 축사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원희룡 제주지사는 황금연휴를 맞아 '추캉스족'이 몰릴 제주도의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할 계획이다.

원 지사 측은 "제주에 머물면서 코로나19 상황실 방문, 현장 근무자 격려, 방역 대책 점검 등을 하면서 총력 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준비하면서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것으로 전해졌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정기국회 이후 '야권 10대 혁신과제'를 구체화할 수 있는 방안 등을 구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자택에서 머물면서 고향에 가지 못한 청년들과 마라톤도 할 예정이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