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출범 한달 이낙연호 '연착륙' 평가…과단성 물음표

송고시간2020-09-27 06:30

댓글

'대통령 차별화' 유혹 선 그으며 당내 리더십 구축

임기 6개월…대권 주자 어젠다 제시 과제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호의 출범 한 달을 맞아 연착륙에 대체로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태풍피해복구 현장 찾은 이낙연 대표
태풍피해복구 현장 찾은 이낙연 대표

(울진=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지난 26일 마이삭·하이선 등 태풍피해를 입은 경북 울진군 울진항 일대를 찾아 주민과 인사하고 있다. 2020.9.26 mtkht@yna.co.kr

이재명 경기지사의 거센 도전에 처한 대권주자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적 마무리를 도와야 할 집권 여당의 대표로서 '스탠스'를 잡기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적지 않았지만 예상이 빗나간 것이다.

당 관계자는 27일 "다양한 난제가 이어졌지만, 합리적인 리더십으로 처리하며 당에 안정감을 줬다는 것이 중론"이라고 평가했다.

별 잡음 없이 당내 기강을 잡으면서 당청관계의 밀도도 한껏 끌어올린 것은 주목할 만한 성과로 꼽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해 네 번째 편성된 추경안을 정부 제출 11일 만에 처리했고, 공연예술 종사자들의 정부 대관료 민원을 듣고 이틀 만에 당국의 시정조치를 끌어내기도 했다.

파국으로 치달은 의료계 파업에도 '공공의료 정책 원점 재논의' 합의를 끌어내는 관록과 조정력을 보였다.

한 재선 의원은 "유력 대권주자 행보와 당 대표 역할 사이에서 절묘한 균형감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시에 일부에선 민감한 당내 이슈에서 좌고우면하는 모습을 드러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물의를 빚은 당 소속 의원들의 거취 문제를 두고 과단성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재산 문제가 불거진 김홍걸 의원에 대한 전격적인 제명 처분은 대체로 호평을 받지만 자진 탈당을 택한 이상직 의원과 당내에서 출당론이 제기된 윤미향 의원에 대한 조처를 놓고는 시선이 엇갈린다.

한 중진 의원은 "대통령 지지율 차원에서 부담을 주는 이상직 의원 문제는 당 차원에서 신속히 제명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거침없는 파격 행보로 국민정서를 파고드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역동성과 여러모로 대비된다.

4차 추경 처리 과정에서 전 국민 통신비 지급을 두고 혼선을 노출하며 선별 지원으로 방침을 바꾼 것도 매끄럽지 못한 대목이다.

임기 6개월의 당 대표인 만큼 앞으로는 대권 주자로서 '이낙연 어젠다'를 본격적으로 제시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온다.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은 "모든 대선주자에게 국민이 기대하는 것은 어떤 '설렘'을 줄 것이냐인데, 이 대표에게는 그런 점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포스트 코로나19·문재인 시대에 자신만의 어젠다를 제시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조언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