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라스 2경기 연속골' K리그2 수원FC, 이랜드 꺾고 선두 탈환(종합)

송고시간2020-09-26 20:31

댓글

7위 안양·8위 부천은 연패 탈출했지만 '헛심 공방'

수원FC 라스의 골 세리머니
수원FC 라스의 골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수원FC가 3연승을 내달리며 선두를 되찾았다.

수원FC는 2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2분 터진 라스의 결승 골을 잘 지켜 서울 이랜드를 1-0으로 물리쳤다.

최근 3연승을 포함해 7경기 무패(5승 2무) 행진을 펼친 수원FC는 승점 42를 쌓아 한 경기를 덜 치른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41)를 제치고 8월 26일 이후 한 달 만에 선두를 탈환했다.

반면 플레이오프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진입이 시급한 서울 이랜드는 이번 시즌 수원FC와의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하며 5위(승점 28)를 유지했다.

전반은 두 팀 외국인 선수들의 헤딩슛이 잇달아 빗나가며 0의 균형이 이어졌다.

전반 30분 수원의 라스가 말로니의 프리킥을 머리로 받아 넣으려 했으나 위로 떴고, 1분 뒤엔 이랜드 이시영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수쿠타 파수의 헤딩슛이 위쪽 그물을 때렸다.

올해 이랜드와의 앞선 2경기에서 후반에만 5골을 뽑아내며 연승했던 수원이 이날도 후반에 골 맛을 봤다.

후반전 시작 2분 만에 왼쪽 측면 프리킥 상황에서 말로니의 크로스를 이번에는 라스가 놓치지 않고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리드를 잡았다.

K리그1 전북 현대에서 뛰다 후반기 수원으로 옮긴 라스는 21일 충남아산과의 경기 멀티 골로 이적 데뷔 골을 터뜨린 데 이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14일 부천FC와의 경기에서 발목을 다쳐 결장 중인 리그 득점 1위(16골) 안병준의 공백을 완벽히 메웠다.

실점 이후 고재현 대신 레안드로를 투입해 반격을 노린 이랜드는 오히려 가슴 철렁한 추가 실점 위기를 강정묵 골키퍼의 선방 덕분에 넘겼다.

강정묵은 후반 21분 말로니의 헤딩슛을 몸을 날려 쳐냈고,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도 장준영의 헤딩슛을 막아냈다.

이랜드는 후반 29분 원기종-김민균으로 이어진 패스 플레이를 레안드로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지만, 살짝 왼쪽으로 벗어나는 등 끝내 한 골을 만회하지 못했다.

안양과 부천의 경기 모습
안양과 부천의 경기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양종합운동장에서는 FC 안양과 부천 FC가 0-0으로 비겨 각자 연패 탈출에 만족해야 했다.

안양은 최근 2연패는 끊었으나 3경기 무승이 이어지며 7위(승점 21·22득점)를 유지했다.

부천도 7연패 수렁에서 벗어나기는 했지만, 7경기 무득점 속에 8위(승점 21·14득점)에 그쳤다.

중위권 도약을 위해 두 팀 모두 승점 3을 노려볼 법한 기회였으나 부천 7개(유효슈팅 3개), 안양 5개(유효슈팅 3개)의 슈팅 중 하나도 골 그물을 출렁이지 못했다.

전반 21분 왼쪽 측면 권용현의 크로스에 이은 안양 아코스티의 완벽한 바이시클킥이 크로스바를 맞힌 것이 가장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