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병길 "北만행은 인재…해상경계 구멍 알고도 방치"

송고시간2020-09-27 07:30

댓글

한국군사문제연구원, 해경 의뢰 보고서에서 방위지침 개정 주문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서해상 실종 공무원이 북한군에 사살된 사건은 '예견된 인재'였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이 확보한 해경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당국은 이미 지난 7월부터 해상 통합방위 체계에 대한 문제점을 인지했다.

해당 보고서는 해경의 의뢰로 한국군사문제연구원이 작성한 것으로, 지난 4∼6월 발생한 '태안 밀입국' 사건 발생 경위를 토대로 통합방위지침 개정 필요성을 제기했다.

보고서는 당시 사건에 대해 관계기관의 정보공유 및 협조 시스템이 부재하다는 게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밀입국뿐만 아니라 불법어선 단속, 해상 침투 등에 대해서도 작전, 정보공유 체계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해당 보고서는 지난 7월 해경에 제출됐지만, 별다른 후속 조치나 논의 절차 없이 '내부 검토' 상태로 방치됐다고 안 의원 측은 지적했다.

안 의원은 "현행 제도가 국민의 생명과 국경을 수호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이미 있었다. 이번 어업지도원 피살은 예견된 인재였던 셈"이라며 "정부는 북한 만행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와 함께 즉각적인 제도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 "北피살, 예견된 인재"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 "北피살, 예견된 인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