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석 연휴 국내공항에 96만명 몰릴 듯…'코로나19 통로' 우려

송고시간2020-09-27 07:25

댓글

국내로 '추캉스' 떠나는 사람들…"연휴 기간 철저한 관리 필요"

광복절 연휴 당시 붐빈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광복절 연휴 당시 붐빈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명절마다 충북 청주의 큰집을 찾아 차례를 지내던 직장인 한모(30)씨는 올해 추석을 앞두고 청주행 고속버스표 대신 제주행 항공권을 끊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로 정부가 명절 귀성 자제를 요청하자 가족을 만나러 가는 대신 제주도로 여행을 가기로 했기 때문이다.

한씨는 "올해 유독 공휴일이 적어서 휴가를 제대로 못 다녀왔다"며 "이번 연휴를 이용해 '추캉스(추석+바캉스)'를 떠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 19 확산세가 심상치 않기는 하지만, 휴가를 더 미뤄도 상황이 좋아질 것 같지가 않다"며 "주변에서도 차례를 지내지 않아도 되는 이번 기회에 국내 여행을 계획 중인 사람이 꽤 있다"고 했다.

27일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공항 이용 승객 수는 지난해의 약 75%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추석 연휴 승객이 128만5천명이었으므로 올 추석에는 96만3천명가량이 공항에 모인다는 전망이다.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 19가 빠르게 퍼졌던 올해 봄 공항 이용객이 대폭 감소했던 것과 비교하면 확연히 다른 양상이다. 지난 3월과 4월 인천공항을 제외한 국내 공항 이용 승객 수는 각각 285만4천명, 251만7천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절반 아래로 뚝 떨어졌다.

정부는 이번 추석이 코로나19 확산 여부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동안 100명 이하로 떨어졌던 확진자 수는 며칠간 다시 세 자릿수를 기록하며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공항 역시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여행객들이 오가며 몰리는 장소인 만큼 코로나19가 이동하는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수도권 승객들이 많이 찾는 김포공항은 건물 내·외부와 시설물에 대한 소독·방역 작업을 매일 시행하고 있다. 일주일에 한 번은 추가로 특별 방역작업도 한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은 비행기를 탈 수 없으며 모든 출발장에서는 발열 체크가 진행된다.

김포공항 관계자는 "사람들이 몰리는 연휴 기간일수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승객들도 개인위생 관리와 방역수칙 준수로 감염 예방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