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이지리아 북동부서 주지사 호송차 피습…30명 사망

송고시간2020-09-26 22:16

댓글

줄룸 주지사는 다치지 않아…이슬람 무장단체 소행 추정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주(빨간선)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주(빨간선)

[구글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주(州)에서 25일(현지시간) 바바가나 줄룸 주지사를 호송하던 차들이 공격을 받아 30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이 보안 소식통들을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줄룸 주지사를 호송하는 차들이 보르노주 차드호(湖) 주변의 도시 바가 인근을 지날 때 무장한 괴한들이 매복공격을 했다.

이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는 경찰 12명, 군인 5명, 친정부 민병대 4명, 민간인 9명으로 파악됐다.

나이지리아 경찰은 이번 공격을 이슬람 무장세력의 소행으로 추정한다며, 줄룸 주지사는 다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보르노주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 등의 잦은 테러로 치안이 불안한 지역이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