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의힘 '北피살 진상규명 촉구' 청와대 앞 1인시위 나선다

송고시간2020-09-26 22:25

댓글

본격 장외행보 예고편?…주호영·김성원 원내지도부 '휴일 릴레이 시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오는 27일 청와대 앞에서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피살 사건과 관련,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들어간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26일 통화에서 "휴일인 27일에는 우선 원내지도부를 중심으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인 시위는 오전 9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를 시작으로 곽상도 전주혜 배현진 의원 순서로 이어가다가 오후 3∼5시 주호영 원내대표를 끝으로 마무리한다.

지난 21대 총선 이후 새 지도부가 들어선 이래 첫 '장외 행보'로,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반영해 오랜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추후 시위 기간 연장 여부는 오는 28일 소집하는 의원총회를 거쳐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내주 본회의 긴급현안질의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자며 여당을 압박하고 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우리 국민이 망망대해에서 6시간을 떠돌다 구조의 타이밍을 놓치고 북한 총에 살해되기까지 정부는 무엇을 했는지 국민의 대리자인 국회의원이 당연히 확인해야 한다"며 "대정부 질문을 회피하는 민주당이 정쟁의 씨앗"이라고 비판했다.

북 피살 공무원 회의 발언하는 김종인
북 피살 공무원 회의 발언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제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26 zjin@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