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녀상, 베를리너의 일상속으로…獨공공장소 첫 설립

송고시간2020-09-27 07:29

댓글

지하철역 인근 음식점·카페 많은 거리에 설치돼

일본 측 방해 우려해 관공서 허가 과정부터 보안

한정화 코리아협의회 대표 "전시 성폭력 반대·평화가치"…현지학생 교육진행

지난 25일 베를린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의 비문을 보는 시민과 소녀상 옆 식수대에서 물을 마시는 시민 [베를린=연합뉴스]

지난 25일 베를린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의 비문을 보는 시민과 소녀상 옆 식수대에서 물을 마시는 시민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수도 베를린의 거리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소녀상은 지난 25일 베를린 미테구(區)의 비르켄 거리와 브레머 거리가 교차하는 지점에 설치됐다.

독일에서 소녀상이 설치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인데, 공공장소에 세워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에는 2017년 남동부 비젠트의 사유지인 네팔 히말라야 공원, 지난 3월 프랑크푸르트의 한인 교회에 건립됐다.

베를린의 소녀상은 지하철역 인근으로 음식점과 카페가 많은 지역에 위치해 지역 시민의 접근성이 높다.

주독 일본대사관과는 직선으로 2.8㎞, 자동차로 10분 정도 거리에 있다.

소녀상 건립은 베를린의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의 주도로 일본군위안부문제대책협의회가 추진해왔다.

코리아협의회는 2019년 비르켄 거리 인근으로 사무실을 옮긴 뒤 시민이 많이 다니는 주변 거리에 소녀상 건립을 하기로 하고 관공서를 상대로 설득 작업을 해왔다. 베를린에서 역사와 관련된 조형물을 공공장소에 세우는 기준은 상당히 까다롭다. 정치적이지 않으면서도 사회적 문제를 담고 있어야 한다. 예술성도 담보돼야 한다.

코리아협의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국가 간 문제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전쟁 피해 여성 및 여성 인권 문제라는 점을 명분으로 내세웠다.

지난 25일 가을비 내린 베를린 거리에서 눈물을 머금은 소녀상 [베를린=연합뉴스]

지난 25일 가을비 내린 베를린 거리에서 눈물을 머금은 소녀상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민족주의를 딛고 보편적인 여성 인권 운동의 대표적인 사례가 되어 왔다. 전쟁 피해를 본 여러 소수민족의 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연대해왔다.

소녀상 건립안은 올해 초 베를린 도시공간문화위원회 등 관계 당국의 심사를 통과해 지난 7월 최종 허가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독일 연구자와 현지 여성단체, 현지 예술인 단체 등이 도움을 줬다.

조형물 설치를 허가 과정에서는 지역주민의 여론도 반영되기 때문에 코리아협의회는 인근 음식점 운영자 및 건물주를 상대로 설득작업을 펼쳤다.

코리아협의회는 일본 정부 측이 공공장소의 소녀상 설치 진행 과정을 인지할 경우 방해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허가 과정부터 보안에 주의를 기울여왔다.

코리아협의회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여성 성폭력 극복을 주제로 한 전시관을 사무실 공간 옆에 운영 중이어서 소녀상과의 연계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했다.

코리아협의회는 인근 고등학교 학생 등을 상대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 전 세계적인 전쟁 피해 여성들과 관련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25일 베를린에서 유모차를 끌고가다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비문을 보는 시민 [베를린=연합뉴스]

지난 25일 베를린에서 유모차를 끌고가다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비문을 보는 시민 [베를린=연합뉴스]

소녀상은 김서경·김운성 작가의 작품이다. 정의기억연대가 소녀상 제작을 지원했다.

한정화 코리아협의회 및 일본군위안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는 27일 "베를린의 소녀상은 전 세계적으로 여성에 대한 전시 성폭력뿐만 아니라 권력 남용을 비판하고 평화, 남녀평등 등의 가치를 담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 측은 설치된 소녀상과 관련해 반발하지 말고 과거 청산에 솔선수범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베를린의 소녀상 제막식은 오는 28일 현지 정치인, 학자, 시민단체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정의연의 이나영 이사장이 영상 메시지를 보낸다.

지난 25일 베를린에 세워진 소녀상 옆에 앉아 사진을 촬영하는 소녀 [베를린=연합뉴스]

지난 25일 베를린에 세워진 소녀상 옆에 앉아 사진을 촬영하는 소녀 [베를린=연합뉴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