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포틀랜드서 극우단체 집회…주지사 비상사태 선포

송고시간2020-09-27 06:29

댓글

인종 차별 반대 시위대는 인근서 맞불 집회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즈' 집회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즈' 집회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넉 달째 이어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극우 단체가 '좌파 규탄' 집회를 열면서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즈'(Proud Boys)는 이날 포틀랜드 북쪽의 델타공원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대선 캠페인 구호로 내세운 법과 질서의 회복에 강력한 지지 의사를 보냈다.

또 최근 극좌파의 총에 맞아 숨진 우익단체 회원 애런 대니얼슨을 추모한 데 이어 인종차별 시위대에 총을 쏴 체포된 카일 리튼하우스의 행동까지 옹호했다.

인종차별 시위대에 총을 쏜 카일 리튼하우스를 옹호하는 우파단체 회원
인종차별 시위대에 총을 쏜 카일 리튼하우스를 옹호하는 우파단체 회원

[AP=연합뉴스]

다만, 프라우드 보이즈 집회에는 수천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참석자는 예상보다 적었다고 현지 지역방송인 오리건 퍼블릭 브로드캐스팅(OPB)이 전했다.

프라우드 보이즈 집회 현장에서 2마일(3.2㎞) 떨어진 포틀랜드 페닌슐라 공원에서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벌여온 단체들이 맞불 집회를 열었다.

민주당 소속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 주지사는 극우단체의 폭력 행위와 좌·우파 단체의 충돌 등을 우려하면서 포틀랜드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브라운 주지사는 "우리는 어떤 종류의 폭력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폭력의 불씨를 지피는 자들, 싸움을 위해 포틀랜드로 오는 자들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라운 주지사는 오리건주 경찰과 포틀랜드 경찰에 최루탄 사용 등을 허가하는 비상권한을 부여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