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출규제에도 15억원 넘는 서울아파트 매매 급증

송고시간2020-09-28 07:12

댓글

서울 18개구중 17개구서 증가…강남구는 감소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 심화한 결과"

시가 15억원 초과 아파트 주담대 원천 금지 (PG)
시가 15억원 초과 아파트 주담대 원천 금지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정부의 대출 규제에도 서울에서 15억원을 넘는 아파트 매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올해 1∼8월 서울에서 15억원을 초과한 아파트 매매 건수는 4천87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천68건) 대비 19.7% 늘었다.

정부는 지난해 연말 12·16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에서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초고가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했다.

당시 부동산 업계에서는 15억원을 넘는 집을 사면서 대출을 끼지 않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초고가 주택에 대한 매매가 얼어붙을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나 실상은 20% 가까이 매매가 급증한 것이다.

올해 8월까지 서울 25개 구 가운데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가 발생한 자치구는 18곳으로 조사됐다.

이 중 강남구만 제외하고 나머지 17개 구에서 작년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다.

강남구는 1천396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1천559건)보다 10.5% 감소했다.

서울 송파구 잠실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강남구 일대의 아파트
서울 송파구 잠실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강남구 일대의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대문구는 2건에서 29건으로 늘어 증가 폭이 14.5배에 달했다.

동작구는 6건에서 47건으로, 성동구는 49건에서 184건으로 증가해 각각 7.8배, 3.8배로 뛰었다.

중구(2.4배), 마포구(2.3배), 광진·종로구(2.2배), 영등포구(2.0배)도 2배 이상 늘어났다.

준공 3년 차인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e편한세상신촌2단지 전용면적 84.93㎡는 올해 6월 17일 처음으로 15억원(17층)에 매매 계약된 이래 지난 7월 31일 16억500만원(11층)까지 오름폭을 확대했다.

입주 10년째인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한강센트레빌 전용 84.91㎡ 작년 12·16 대책 직전인 12월 10일 14억9천500만원(16층)까지 올랐으며 지난달 1일 10층이 15억4천만원에 매매 계약서를 썼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예상과 달리 대출 규제에도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가 급증했다"며 "올해 6·17대책과 7·10대책을 통해 다주택자를 겨냥한 초강도 부동산 규제가 나오면서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심화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똘똘한 한 채(PG)
똘똘한 한 채(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다만 1∼8월 서울 아파트 매매에서 15억원을 초과한 거래 비중은 지난해 11.6%에서 올해 8.3%로 낮아졌다.

9억∼14억원 거래 비중이 18.1%에서 19.6%로, 5억∼8억원이 37.4%에서 43.5%로 높아졌다.

자치구별로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 비중은 강남구가 지난해 38.3%에서 올해 28.7%로 급락했다. 서초구(22.2%→22.1%)와 송파구(21.1%→21.4%)는 큰 변화가 없었다.

이 밖에 나머지 15개 구는 높아졌다. 특히 성동구는 1.2%에서 3.8%로 상승해 오름폭이 가장 컸다.

오 팀장은 "그간 강남권에 집중됐던 15억원 초과 아파트가 점차 다른 지역에서도 확산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