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시 '방역+경제 조화' 추석 종합대책

송고시간2020-09-28 08:34

댓글
추석 이동제한 권고…'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CG)
추석 이동제한 권고…'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맞이하는 추석을 앞두고 특별 방역 대책과 경제, 안전, 교통, 나눔 등 분야별 명절 대책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공설·사설 봉안·묘지시설 8곳을 전면 폐쇄하고, 온라인 추모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위험 시설에 대해서는 2단계 거리 두기를, 종교시설은 비대면 예배 원칙을 유지한다.

미등록·불법 다단계 사업설명회와 불특정 다수 대상 투자설명회 같은 모임을 금지한다.

연휴에도 감염병 전담병원과 선별진료소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자가격리자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도 유지한다.

추석 연휴 이동 자제와 생활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한 홍보도 강화한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력을 도모하고 내수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 '7대 경제안정 대책'을 마련했다.

온누리 상품권 한도와 할인율을 확대하고 동백전과 제로페이 경품 이벤트를 한다.

중소 협력업체를 위해 메가마트와 농협 등 대형유통업체와 협업하여 납품 대금 조기 지급도 추진한다.

생활 안정을 위해 집합금지 고위험 시설 등 8천380곳에 업체당 최고 100만원의 지원금을, 지역 관광업계에는 업체당 최대 200만원의 위기 극복 자금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경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자금 2단계 특별금융을 마련하고, 희망 일자리 사업도 확대한다.

연휴 각종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재난 안전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한다.

중증 장애인, 결식 노인 등에 대한 복지 서비스도 평소처럼 제공한다.

osh998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