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이 안 받자 홍콩도 쓰레기 몸살…"재활용 대책 세워야"

송고시간2020-09-28 12:22

댓글
폐지 처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폐지 처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쓰레기 수입 금지에 나서자 홍콩도 쓰레기 몸살을 앓고 있다.

홍콩 매체 동방일보는 28일 홍콩의 쓰레기 줄이기 정책이 실패했으며 길거리에 쓰레기가 쌓여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동방일보는 튄문 에코파크의 음식물 쓰레기 처리 시설은 처리 용량이 부족해 가동이 중단됐으며, 폐지 재활용 공장 신규 건립 계획에 차질이 생기면서 폐지 처리에도 비상이 걸렸다고 전했다.

특히 중국이 올해 말 폐지 수입을 금지할 예정이라 그간 대부분의 폐지를 중국으로 수출해온 홍콩은 다른 나라로 폐지를 수출하지 못하면 모두 매립해야하는 상황이다.

에코파크에 지어질 예정이던 신규 폐지 처리 공장은 계획대로라면 2023년부터 가동해 연간 30만t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공장을 건립하려던 회사가 중국 본토에 비해 건립비용이 비싸고 전기와 수도 시설 설치 관련 규정이 까다롭다는 이유로 최근 계약을 포기했다.

동방일보는 홍콩 정부가 쓰레기 처리 의지가 부족하고 관련 정책이 부재해 환경보호를 제대로 실천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간 폐지를 비롯해 고체 폐기물 등 홍콩에서 나온 대부분의 쓰레기는 중국으로 수출됐다.

중국은 원자재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오랫동안 폐기물을 수입해왔지만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수입 금지에 나섰다.

홍콩의 하루 폐지량은 계속 증가세다. 2018년 기준 2천802t으로 전년도보다 6.7% 증가했다.

반대로 폐지 재활용 비율은 하락세다. 2018년 41%로 전년도의 46%보다 낮아졌다.

환경단체 그린어스의 에드윈 라우 대표는 "정부는 아무 문제가 없다는 식의 태도를 취하면 안된다"면서 "적극적으로 쓰레기 처리 문제에 개입하지 않으면 우리는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