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시, 정부지원 제외 매출감소 소상공인 100만원씩 지원(종합)

송고시간2020-09-28 15:25

댓글

고위험시설 12개 업종은 정부와 별도로 100만원 추가 지급

중기 경영안정자금 500억원 지원…소상공인 인건비 지원대상 1천500명으로

정부지원 사각지대 지원대책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정부지원 사각지대 지원대책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정부 지원에서 제외된 소상공인에게 100만원씩을 지원한다.

시는 2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부 지원 사각지대 특별지원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이번 정부 지원에서 제외되는 연 매출 4억원 이상 소상공인 가운데 지난해보다 매출이 줄어든 이들에게 100만원씩을 지급한다.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대상이 아닌 사행성 및 전문 업종은 제외된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집합금지 조처가 내려졌던 고위험시설 12개 업종 3천여곳은 정부 지원금과 별도로 1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른 이동 제한으로 피해를 봤지만,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856명과 관광사업체 620곳에도 100만원씩 지급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이 공개된 점포에는 최대 300만원이 지원된다.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난 2월 이후 폐업하거나 창업한 2천100곳은 2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시는 이번 조치로 모두 1만8천여곳이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했다.

신청과 검증 등을 거쳐 이르면 10월 말 지급된다.

위기상황이 한계에 다다른 중소기업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 자금도 지원하고, 13억원을 들여 이자 차액도 보전해준다.

임대료를 깎아준 '착한 임대인'에 대한 세제 감면은 연말까지 연장한다.

소상공인 신규 고용에 대한 인건비 지원을 기존 1천명에서 1천500명으로 500명 늘리고, 고용 유지에 대한 사회보험료 등 사업주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158억원을 지원한다.

고용유지 상생협약 참여 중소기업도 지금까지 체결된 800곳에서 1천200곳으로 늘려 고용유지에 함께해준 기업들에 120억원 규모의 특별재정을 지원한다.

집합금지와 영업시간 제한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던 고위험시설 12개 업종과 종교시설·학원·음식점에 대해서도 2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내수 활성화를 위해서는 오는 11월 초 예정인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에 맞춰 지역 화폐인 온통대전 할인을 최대 25%까지 확대한다.

연말연시에 대규모 '온통세일'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이날부터 일반·휴게음식점과 제과점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매장과 연결된 1층 사유지의 테라스·베란다·발코니 등에서 식음료를 판매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 소상공인의 체력을 튼튼하게 하기 위해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에 맞춘 '온통대전 쇼핑몰'을 구축하고, 중개 수수료와 카드 수수료를 일정 수준으로 정하는 '온통배달' 플랫폼도 구축해 11월 중 문을 연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행정조치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피해가 상당하다"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정부 지원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cobr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