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중근 공판 속기록' 기증한 조민기 학생, 문화재 또 기증

송고시간2020-09-28 14:31

댓글

국립진주박물관, 조선후기 서적·아시아 지도 등 11점 기증받아

풍공유보도략
풍공유보도략

[국립진주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지난해 2월 부친이 수집해 보관 중이던 안중근 사건공판 속기록 1점, 족자 1점, 엽서 2점 등 총 4점을 청와대를 통해 천안독립기념관에 기증했던 조민기 학생(15·대전글꽃중 3학년)이 문화재를 또 기증했다.

국립진주박물관은 최근 풍공유보도략 등 5건 11점을 기증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조군은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로 조군의 가족을 초청했을 당시 추가로 문화재를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국립진주박물관에 따르면 조군은 최근 청와대에 풍공유보도략(하권)과 아시아 지도(An accurate map of Asia drawn from the Sieur Rober)를 기증했는데, 임진왜란 전문박물관에서 활용될 수 있는 자료여서 진주박물관이 기증처로 결정됐다.

또한 조군은 기증 절차를 진행하던 중 풍공유보도략(상·하권)과 소학언해, 해동속소학, 어비역대통감집람 등을 추가로 기증했다.

풍공유보도략은 1832년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보물을 전시하고, 그 목록을 한 일본 승려가 정리해 만든 목판본 책이다. 도요토미의 전쟁 도구와 의복을 비롯해 1590년 조선통신사를 파견하면서 보낸 조선의 국서, 고려 다완(茶碗, 차를 마실 때 사용하는 사발) 그림 등이 실려 있다.

아시아 지도
아시아 지도

[국립진주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시아 지도는 18세기 이후 영국에서 출판된 동판본 지도다. 동해가 'Sea of Korea'(한국해)로 표기돼 있고, 한반도에는 'KOREA'라는 지명이 뚜렷하며, 한성의 위치도 표시돼 있다.

소학언해는 1587년 교정 및 보완을 위해 설치한 관아인 교정청(校正廳)에서 간행한 '소학'을 한글로 풀어쓴 책이다. 소학은 주자가 어린이에게 유학의 기본을 가르치기 위해 만든 책을 말한다.

이밖에 해동속소학은 남인 학자 박재형(1838∼1900)이 1884년 편찬한 어린이 윤리 교육 교재이다. 어비역대통감집람은 중국 고대의 황제(黃帝) 때부터 명나라 때까지의 역사를 기록한 책으로, 기증된 유물은 1911∼1949년 간행된 것으로 추정된다.

조군은 "박물관에는 유용한 자료가 되고, 박물관 이용자에게는 역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부모님과 함께 문화재를 다양한 방식으로 기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dkl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