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 코로나19·독감 동시감염 현재까지 3명 확인…2월말 발생(종합)

송고시간2020-09-28 15:13

댓글

"코로나19 유행했던 대구·경북지역서 주로 확인…중증은 아냐"

외국서도 동시감염 사례…중국 2.7%·터키 2%·미국 0.9%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김서영 기자 = 올 가을·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인플루엔자(독감)가 동시에 유행하는 이른바 '트윈데믹'(twindemic)이 우려되는 가운데 실제로 두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됐던 사람이 3명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둘 다 양성으로 나온 사례가 있다"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수탁 검사기관이 검사한 사례가 3건 정도 확인된 보고가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올해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가 같이 유행했던 2월 말 대구·경북에서 확인된 (동시감염) 사례가 3건 있었다"면서 "임상 증상 등은 더 확인을 해야 하지만 중증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국내뿐 아니라 외국에서도 이런 동시 감염 사례가 논문으로 보고된 바 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2.7%, 터키 2%, 미국 0.9% 등이다. 미국의 경우 116건 중 1건이 동시감염 사례로 분류됐다.

정 본부장은 올해 가을·겨울철 트윈데믹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쉽진 않다"면서도 "인플루엔자에 대한 백신 접종률이나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 등이 (동시) 유행의 크기를 결정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올해 2월 인플루엔자 A형이 돌았고, 3∼4월에는 B형이 통상적으로는 유행하는데 올해는 3∼4월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유행으로 두 번째 인플루엔자 유행이 거의 낮은 수준으로 유지가 돼 유행이 일찍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남반구의 경우도 (예년과 비교해) 평상시에 한 80% 정도 감소한 유행의 규모를 보이고 있다는 보고가 있다"면서도 "우리나라를 포함해 북반구 지역은 인구밀도가 굉장히 높고 인구가 많은 지역이기 때문에 남반구의 상황을 그대로 가져오긴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부연했다.

정 본부장은 "여러 시나리오가 있겠지만 방역당국의 관리 목표는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수칙 준수, 역학조사 등을 통해 두 가지의 유행을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아무래도 겨울철이 되면 환기가 어려워지고, 건조하고 온도가 낮아져 바이러스의 생존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는 환경이 되기 때문에 이를 감안해 대응하는 한편 코로나19와 독감을 어떻게 구분해 진단하고 치료할지 의료계와 진료지침 ·방침을 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앞서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유행 가능성에 대비해 올해 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 대상을 대폭 늘리는 등 대책을 강구했지만 일부 독감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현재까지 접종이 부분적으로 중단돼 국가예방사업에 차질이 생긴 상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