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희생자 애도…대단히 송구한 마음"(종합)

송고시간2020-09-28 15:21

댓글

北 피살사건 관련 첫 공개석상 언급…"김정은 사과 각별한 의미"

"대화·협력 기회 만들어 남북관계 반전 기대"

"대화 단절되면 문제 풀길 없어"…군 통신선 재가동 요청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아무리 분단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국민들이 받은 충격과 분노를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공개 석상에서 언급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입장 등을 담은 통지문을 보내온 이후 첫 입장 표명이기도 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 대한 정부 발표가 나온 지난 24일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 당국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고, 전날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남북관계가 완전히 멈춰서서는 안된다는 점도 함께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것과 관련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이며 매우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도 (이번 사안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아야 한다는 마음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남북관계의 미래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틀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당장 제도적인 남북협력으로 나아가진 못하더라도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최저선'은 지켜나가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문 대통령은 "사실관계 규명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절실하다. 유사 사건 발생을 막기 위한 해법을 공동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대화가 단절돼 있으면 문제를 풀 길이 없고 협력이 안 되면 실효적인 대책을 세우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가장 아쉽게 부각되는 것은 남북 군사 통신선이 막혀있는 현실"이라며 "이를 우선 복구해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국가안보실장
문 대통령과 국가안보실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서훈 국가안보실장. cityboy@yna.co.kr

hysup@yna.co.kr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