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가기간 뉴스통신사' 연합뉴스 내달 5일부터 수습기자 모집

송고시간2020-09-29 14:00

댓글

16일까지 서류 접수…본사·지방 취재직과 미디어경영직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국내 언론사 가운데 최대 규모의 취재망을 갖춘 국가기간 뉴스통신사 연합뉴스가 멀티미디어 시대를 이끌어 갈 진취적이고 열정적인 인재를 공개 모집한다.

'대한민국 뉴스의 허브' 연합뉴스는 한반도와 전 세계의 현재와 미래를 우리의 시각으로 읽고 보며, 공정하고 균형 잡힌 뉴스를 전달할 기자직 입사지원서를 다음달 5일부터 16일 오후 4시까지 채용 사이트(https://recruit.yna.co.kr/jobs)에서 접수한다고 29일 밝혔다.

연합뉴스 본사
연합뉴스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집 직종은 본사 취재기자직, 지방 취재기자직(대구·경북)이다. 미디어경영직도 모집한다.

지원 자격에 학력, 연령, 국적 제한은 없으며 내년 1월부터 근무가 가능해야 한다. 남자는 병역을 마쳤거나 면제받아야 한다.

어학 공인성적을 요구하지 않으나, 해당 언어 공인 어학 성적표를 제출한 중국어·러시아어·아랍어 능통자는 전형 과정에서 우대한다.

국가 보훈대상자는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관계 법령에 따른 혜택을 부여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서류 전형을 강화해 지원자는 자기소개서를 충실히 작성해야 한다.

서류전형 합격자는 11월4일 연합뉴스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1차 필기시험은 같은 달 8일 서울 서대문구 인창고등학교에서 치러진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 시험장소가 변경될 수 있다.

1차 필기시험 과목은 상식(100점), 영어(100점) 등이다.

1차 필기시험 합격자를 대상으로 하는 2차 필기시험 과목은 기자직은 논술(100점)·작문(100점), 미디어경영직은 직무별 논술(100점)이다.

2차 필기시험 이후 역량·심층면접, 임원면접, 채용검진 등 절차를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입사지원서에 허위사실을 기재하거나 허위자료를 제출한 사람은 합격이 취소된다.

공채와 관련한 자세한 문의는 연합뉴스 인사교육부(☎ 02-398-3235∼9)에 하면 된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