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만명 애타게 장기이식 기다리는데…작년 기증자 수는 450명

송고시간2020-09-29 06:30

댓글

연간 기증자수 감소세…올 상반기 안구 기증은 고작 18명

"본인 희망해도 가족 반대하면 기증 불가…유가족 예우사업 강화 필요"

장기이식 (PG)
장기이식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장기 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는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는 데 비해 장기 기증자 수는 몇 년째 제자리를 맴돌아 이식할 장기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장기 이식을 기다리는 환자 수는 4만252명에 달했지만, 뇌사 판정을 받고 장기 기증을 결정한 사람은 450명에 그쳤다.

올해 상반기에도 장기 이식 대기자가 4만1천262명을 기록했지만, 기증자 수는 247명으로, 작년의 절반에 못 미쳤다.

지난 5년간 장기 기증자 추이를 살펴보면 2015년 501명에서 2016년 573명으로 소폭 상승했다가 2017년에 515명으로 다시 줄어든 뒤 2018년 449명, 2019년 450명으로 집계돼 전반적인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사후 안구 기증자 수는 대기자에 비해 크게 모자라는 수준이다.

올해까지 누적 안구 이식 대기자 수는 2천287명이지만 사후 안구 기증자 숫자는 지난해 52명, 올해 상반기에는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18명으로 파악됐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희망 기증자가 줄면서 이식 수술이 크게 준 데 따른 것이다.

한국의 인구 100만명당 뇌사자 기증(8.68명)도 스페인(48.9명)이나 미국(36.88명), 이탈리아(24.7명), 영국(24.88명)에 비해서도 크게 떨어지는 수준이다.

남 의원은 "뇌사 기증을 비롯한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장기기증 제도를 개선하고 유가족에 대한 추모와 예우 사업을 강화해야 한다. 장기 기증 시 가족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이중 규제로 인해 실제 기증으로 이어지는 숫자가 적다"며 제도 정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각막의 경우 미국이나 필리핀에서 1개당 약 300∼400만원에 수입하는 실정"이라면서 "기존의 공공조직은행이나 아이뱅크를 새로 설립해 각막 적출 시스템을 갖추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8.14 jeong@yna.co.kr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