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꼭대기 층까지 치솟은 공포의 엘리베이터…구조된 모녀 충격(종합)

송고시간2020-09-29 11:22

댓글

지난해에도 부산서 비슷한 사고, 안전장치 없거나 작동 안 한 듯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김재홍 기자 = 부산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1층에서 꼭대기 층까지 급상승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엘리베이터에는 모녀가 타고 있었고, 이들은 2시간 동안 엘리베이터에 갇힌 채 공포에 떨었다.

29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28일 오후 7시께 부산 남구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와 딸 B(7)양이 7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에서 도착하는 순간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급상승 시작했다.

엘리베이터는 꼭대기 층인 25층을 지나 25층과 옥상 사이에서 멈춰 섰다.

모녀는 엘리베이터에 갇힌 지 2시간 만인 오후 9시 4분 구조됐으나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 따르면 엘리베이터가 최상층 또는 최하층을 지나 계속 움직인 경우는 '중대 고장'으로 분류된다.

해당 엘리베이터의 경우 '중대 고장'이거나 적어도 중대 고장에 준하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엘리베이터에는 급상승이나 급추락을 막기 위한 안전장비가 있지만 이번 사고의 경우 해당 장비가 없었거나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승강기안전공단 한 관계자는 "급상승이나 급추락과 관련해 모든 안전장치 설치를 한 것은 2013년도 이후로 그 전에 설치된 엘리베이터의 경우 안전장치가 없거나 일부만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아파트 엘리베이터 갑자기 급상승…모녀 '공포의 2시간'
아파트 엘리베이터 갑자기 급상승…모녀 '공포의 2시간'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승강기안전공단과 경찰은 이날 해당 아파트를 방문해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 승강기가 고장 나 꼭대기 층인 18층까지 고속 상승하는 바람에 안에 타고 있던 아버지와 12살 아들이 공포에 떠는 일이 있었다.

당시에는 엘리베이터의 도르래가 깨진 채 발견돼 사고원인으로 지목됐다.

지난해 사고와 이번 사고 엘리베이터는 동일한 제조사 제품으로 확인된다.

이에 대해 제조사 한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확인해 본 결과 해당 현장(이번 사고)은 2008년 4월 30일 서비스가 중단돼 현재 저희가 유지보수를 담당하고 있지 않은 현장"이라고 답했다.

경찰은 "노후화 등 관리 소홀인지 구조적 결함인지는 정밀 감식을 해봐야 안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