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위 0.135%만 가입 가능" 사회관계망 앱 국내 출시

송고시간2020-09-29 07:36

댓글

'아웃라이어스' 서비스 시작…"서울은 2천640명이 목표 인원"

"학력·직업·자산 등이 기준…의미있는 소셜네트워킹 지향"

[아웃라이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웃라이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상위 0.135%만 가입 받는다'는 사회관계망 앱이 등장했다.

29일 IT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소셜 네트워킹 앱 '아웃라이어스'(Outliers)가 이날 한국·미국 등 전 세계 8개 도시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웃라이어스는 "세계 주요 도시의 검증된 소수를 위한 프리미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표방한다.

회사 측은 '검증된 소수'란 "20∼30대 중 상위 0.135%"라고 설명했다.

아웃라이어는 '이상값'을 뜻하는 단어로, 작가 말콤 글래드웰의 책 이름이기도 하다. 글래드웰은 책에서 아웃라이어를 '보통 사람의 범주와 기준을 벗어나는 특별한 능력자'로 규정하는데, 앱 이름은 여기서 따온 것이다.

아웃라이어스는 학력·직업·소득·자산 중 1가지 이상을 충족하는 유저가 기존 유저로부터 초대 코드를 받은 다음 승인을 받아야만 가입할 수 있다.

회사 측은 "한국에서는 서울 2천640명, 미국에서는 뉴욕 1만1천338명을 최초 목표 인원으로 잡고 있다"고 말했다.

학력은 이른바 '국내 명문대' 또는 미국 아이비리그 등 '영미권 명문대', 직업은 의료계·법조계 등 전문직이나 사업가·금융가 등이 대상이라고 한다. 글로벌 기업의 엔지니어나 이름이 알려진 예체능 셀럽도 가입 대상이다.

자산은 연 소득 1억원 이상, 개인 보유 10억원 이상, 집안 보유 100억원 이상인 경우가 가입 조건이다.

회사 측은 "아웃라이어스를 만든 사람들 역시 하버드 로스쿨 출신 변호사, 코넬대 학부·대학원 출신 기획자 등 최정상 전문직"이라며 "이들은 자신이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앱을 만들고 싶어서 의기투합했다"고 전했다.

아웃라이어스 관계자는 "사람과 사람의 연결에서 다른 가치가 만들어진다는 모토를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기존 소셜 앱과 달리 동성·이성을 가리지 않는다"며 "의미 있고 지속적인 소셜 네트워킹이 가능한 글로벌 앱을 지향한다"고 덧붙였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